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5185 0362020012457695185 05 0501001 6.0.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46080000 1579846282000

유도 안바울, 1년 6개월 만의 국제대회 우승

글자크기
한국일보

안바울(왼쪽)이 2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열린 2020 텔아비브 그랑프리유도대회 남자 66㎏급 결승전에서 옐란 세리크자노프(카자흐스탄)과 경기하고 있다. 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우 올림픽 유도 은메달리스트 안바울(남양주시청)이 1년6개월 만에 국제대회 금메달을 따냈다.

안바울은 2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열린 2020 텔아비브 그랑프리 유도 대회 남자 66㎏급 결승전에서 옐란 세리크즈하노프(카자흐스탄)을 상대로 한판승을 거두고 정상에 올랐다.

8강전과 4강전을 모두 업어치기 한판으로 통과한 안바울은 결승전에서도 업어치기로 절반 2개를 얻어내 한판승으로 간단히 승부를 끝냈다. 안바울의 국제대회 우승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이후 약 1년 6개월 만이다. 아시안게임 금메달 이후 안바울은 지난해 초 병역특레 봉사활동 서류 조작 의혹으로 대한유도회로부터 자격 정지 6개월이라는 징계를 받았다. 징계에서 해제된 뒤로는 경기 감각을 찾지 못해 고전했다.

한편 남자 60㎏급에서는 김원진(국군체육부대)이 마흐라지 아쿠스(터키)를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52㎏급에서는 정보경(안산시청)이 은메달, 박다솔(순천시청)이 동메달을 각각 획득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