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5177 1192020012457695177 04 0401001 6.0.2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79846229000 1579846231000 방위비 근로자에 무급휴직 2001251101

방위비 난항…"몇 주 내 韓 근로자 무급휴직"

글자크기
방위비 난항…"몇 주 내 韓 근로자 무급휴직"

[앵커]

한미 방위비 협상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미국이 몇 주 안에 주한미군 기지 내 한국인 근로자에 대한 무급휴직을 통보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방위비 협상을 둘러싼 한미 간 이견이 여전히 큰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워싱턴에서 임주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한미 방위비 협상이 협정 개정 시한을 넘긴 가운데 "몇주 안에 미국이 주한미군 내 한국인 근로자 9천명에게 무급휴직을 통보할 수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블룸버그는 23일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자금이 소진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임금이 삭감될 수 있다는 사실을 60일 전에 미리 통지해야 한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미국이 당초 제시했던 '50억 달러' 요구에서는 한발 물러섰음을 시사했지만 한미 간 이견이 여전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정은보 / 방위비분담 협상 대사> "저희 입장에서는 협정 공백상태이기 때문에 조속 시일 내에 타결이 돼서 협정 공백 최소화하는 쪽으로 노력을 하고 있어 그런 과정에서 최대한 노력을 해서 빠른 시일 내에 타결되도록…"

한국인 근로자를 지렛대로 삼아 한국을 압박하려는 의도도 깔린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주한미군 측은 '합의가 이뤄지지 못할 경우 1월 31일 첫 통지를 시작으로 4월부터 무급휴직이 시행될 수 있다'고 주한미군 한국인 노조에 밝혔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지난 16일 공동 기고문을 통해 한국의 방위비 증액을 노골적으로 요구한 것과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됩니다.

블룸버그는 아울러 한국의 호르무즈 독자 파병 결정에 대해 "고맙지만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으로 계산되진 않을 것"이란 당국자의 발언도 전했습니다.

미국은 현재 "미군의 순환 배치,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역량을 위해 한국이 더 많은 돈을 써야 한다"고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임주영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