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5117 0242020012457695117 01 0101001 6.0.27-RELEASE 24 이데일리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79845710000 1579845718000 최강욱 기소 2001251701 related

하태경 "최강욱, 윤석열 고발? 세계토픽감…靑 범죄집단 전락"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족비리·감찰무마 의혹과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한 일선 검찰청 차장검사들이 교체된 데 대해 맹폭을 이어가고 있다.

이데일리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 책임대표는 2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검찰이 조국 아들 허위 인턴증명서 발급 혐의로 최강욱 비서관 고소하자 법무부가 수사팀 감찰하겠다고 한다”며 “하지만 감찰 받아야 할 사람은 수사팀의 기소의견 묵살한 이성윤 지검장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사가 명백한 범죄혐의 보고도 기소하지 않으면 그것은 직권남용 범죄”라고 질타했다.

그는 “당사자인 최비서관은 윤석열 총장 직권남용으로 고발한다고 했다”면서 “검찰 소환 불응한 범죄혐의자가 자기 기소했다고 검찰총장 고발하는 초유의 사태 벌어졌다. 세계토픽감이다”라고 힐난했다.

이어 “더 황당한 건 그 당사자가 청와대 고위공직자라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만들겠다는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가 이런 거였나 하는 자괴감까지 든다”고 꼬집었다.

하 책임대표는 “광기로 폭주하는 청와대와 법무부가 국가조직을 범죄집단으로 만들고 있다. 이는 국가 공조직이길 포기한 것”이라며 “국가조직이 아니라 친문 마피아 수호하는 친위부대, 범죄 옹호하는 범죄집단에 가깝다”고 일침을 날렸다.

그러면서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양심, 국가운영에 대한 기본 도리라곤 찾아볼 수 없다. 문 정권의 밑바닥을 어디까지 봐야하는지 암울하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