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5047 0242020012457695047 05 05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45150000 1579845160000

윌리엄스, 호주오픈 3회전 탈락...'은퇴' 보즈니아키도 아쉬운 패배

글자크기
이데일리

세레나 윌리엄스가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여자단식 3회전에서 중국의 왕창에게 패한 뒤 아쉬워하는 표정으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3년 만에 메이저 대회 우승에 도전했던 ‘테니스 여왕’ 세레나 윌리엄스(9위·미국)가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7100만호주달러·약 570억원)에서 3회전 문턱을 넘지 못했다.

윌리엄스는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5일째 여자 단식 3회전에서 왕창(29위·중국)에게 세트스코어 1-2(4-6 7-6<7-2> 5-7)로 패했다.

2017년 호주오픈에서 통산 23번째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했던 윌리엄스는 2017년 딸을 출산한 뒤 이듬해 코트에 복귀했다. 하지만 복귀 후 메이저 대회 준우승만 4번 차지했을 뿐 우승과는 인연을 맺지 못하고 있다.

윌리엄스는 지난해 US오픈 8강에서 왕창을 2-0(6-1 6-0)으로 이긴 바 있다. 다시 만난 왕창은 만만치 않았다. 2시간 41분 동안 치열한 접전을 벌인 끝에 승리한 쪽은 왕창이었다.

첫 세트를 4-6으로 내준 윌리엄스는 2세트 게임스코어 4-5로 뒤진 상황에서 상대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한 뒤 타이브레이크 끝에 이겨 승부를 3세트로 끌고 갔다. 하지만 3세트에서 결정적인 순간마다 범실을 쏟아내며 고개를 숙여야 했다.

2014년 세계랭킹 1위까지 올랐던 리나의 뒤를 이어 중국 여자 테니스 간판스타로 떠오른 왕창은 지난해 US오픈 8강에 이어 생애 두 번째 메이저 대회 16강 진출을 이뤘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은퇴를 예고한 ‘전 세계랭킹 1위’ 캐럴라인 보즈니아키(36위·덴마크)도 온스 자베르(78위·튀니지)에게 1-2(5-7 6-3 5-7)로 패해 탈락했다.

보즈니아키는 은퇴 인터뷰에서 아쉬움의 눈물을 흘렸다. 그는 “포핸드를 선수 생활 내내 그렇게 연습했는데 마지막 포핸드 샷에서 에러가 나왔다”고 농담을 건넨 뒤 “응원해준 팬들과 가족들, 특히 코치를 맡아준 아버지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20살이던 2010년 세계 1위에 오른 바 있는 보즈니아키는 실력과 미모를 겸비해 많은 인기를 끌었다. 골프선수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약혼했다가 파혼해 세간의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지난해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출신 데이비드 리와 결혼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