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4995 0182020012457694995 05 0506003 6.0.2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44552000 1579844642000 미나미노 EPL 2001251201

‘미나미노 EPL 데뷔’ 클롭 감독 “상당히 뛰어났다” [리버풀 울버햄튼]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위르겐 클롭(53·독일) 리버풀 감독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을 가진 미나미노 다쿠미(25·일본)에 대해 뛰어났다고 치켜세웠다.

리버풀은 24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튼과의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원정경기를 2-1로 승리했다. 미나미노는 전반 33분 공격수 사디오 마네(28·세네갈)의 햄스트링 부상으로 교체 투입해 약 57분을 뛰었다.

영국 ‘메트로’에 따르면 24일 클롭 감독은 대해 “굉장했다. 마네가 뜻하지 않게 다쳐 변화를 줄 수밖에 없다. 이적 후 2~3주 동안 훈련에서 포지션을 바꿔가며 소화했다. 지난 5일 에버튼과의 FA컵 3라운드에서는 중앙에서 뛰었는데 현재 좌우 윙어로 뛰었다”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을 가진 미나미노 다쿠미(사진)에 대해 뛰어났다고 치켜세웠다. 사진=AFPBBNews=News1


1월 이적시장에서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레드불 잘츠부르크를 떠나 리버풀로 이적한 미나미노는 24일 현재 2경기를 소화했다. 하지만 공격포인트와는 인연이 없었다.

클롭 감독은 “미나미노가 갑자기 출전해서 종아리에 약간 무리가 있어 하프타임에 약간의 치료를 받았다. 아무 문제가 없기를 바라며 무사히 넘어갔으면 좋겠다”라고 희망했다.

미나미노는 이나모토 준이치(41), 도다 가즈유키(43), 나카타 히데토시(43), 미야이치 료(28), 요시다 마야(32), 가가와 신지(31), 오카자키 신지(34), 무토 요시노리(28)에 이어 일본인 역대 9번째로 EPL 무대를 밟았다.

클롭 감독은 “첫 EPL 경기에서 (미나미노는) 예상외로 잘했다. 완전히 팀에 녹아들고 있으며 정말 좋았다”라고 칭찬했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