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4516 0682020012457694516 01 0101001 6.0.2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40920000 1579841205000 라디오 설 인사 2001251401 related

文대통령, 라디오서 깜짝 설 인사…신청곡은 ‘너의 의미’

글자크기
동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 첫 날인 24일 SBS 라디오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과 전화연결에서 새해인사를 전하고 있다. 뉴스1(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 첫날인 24일 “그리웠던 가족, 친지들과 떡국 한 그릇 넉넉히 나누면서 즐거운 시간 보내시라”라고 새해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생방송으로 진행된 SBS파워FM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과의 전화연결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전화연결에 앞서 이날 라디오에선 부모님께 띄우는 사연이 소개됐다. 이후 DJ 김창완 씨는 “얼마 전 어머님을 여의시고 어머니 없이 처음 설을 맞는 분”이라며 한 청취자와 전화연결을 시도했다. 수화기 너머에선 뜻밖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취임 후 세 번째 설 연휴를 맞은 문 대통령이었다.

문 대통령은 “새해 인사드리고자 전화 드렸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라고 청취자들에게 인사했다. 이어 “첫 제사도 드리고 성묘도 하게 되지만 어머니의 부재가 더 아프게 느껴진다. ‘엄마 정말 사랑해요’라는 말을 제대로 한 적 있었나 싶다”며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 없이 처음으로 설을 맞이하는 소회를 풀어 놓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교착상태에 있는 북미대화에 대한 아쉬움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삶이 더 나아지지 못한 것도 아쉽지만 특히 북미대화가 잘 풀리지 않았던 게 아주 아쉽다”고 밝혔다.

이어 “하노이 정상회담 빈손으로 끝난 게 무엇보다 아쉽다. 북미대화가 진전이 있었더라면 한반도 평화도, 남북 협력도 크게 앞당길 수 있었고 이산가족에게도 희망 드릴 수 있었을 텐데 아쉬움이 크다”고 했다.

이날은 문 대통령의 생일이기도 했다. 진행자가 생일 선물로 노래를 한 곡 틀어주겠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공개적으로 축하를 받으니 쑥스럽다. 올 한해가 술술 잘 풀린 것 같다”고 화답한 뒤 ‘너의 의미’를 신청했다. 진행자 김 씨가 멤버로 속한 그룹 산울림의 노래였다.

문 대통령은 “제가 김창완 씨 팬이다. 오랜 세월 음악으로 연기로 또 편안한 방송진행으로 한결같이 좋은 모습을 보여주셔서 고맙게 생각한다”며 “제게는 최고의 생일선물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가수 아이유가 리메이크해 김 씨와 함께 부른 버전의 ‘너의 의미’가 흘러나왔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