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4368 0512020012457694368 01 0103001 6.0.2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40202000 1579840213000 PK 출마 김두관 2001251401 related

PK 출마 김두관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었다"

글자크기

경남 양산을 출마 결정…"당과 시대 요구 외면하기 어려워'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이번 총선에서 부산·울산·경남(PK) 지역에 출마하게 된 점에 대해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은 것이 솔직한 심정이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김포 시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는 글을 올려 "저는 당의 요청과 결정에 따라 지역구를 옮기게 되었다는 죄송하고도 정말 죄송한 말씀을 드립니다"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의 현재 지역구는 경기 김포갑이다.

그는 "이러한 결심을 하기까지 결코 쉽지 않았다"며 "가장 어려울 때 저를 품어준 김포였기에 거절해 보기도 했지만 당과 시대의 요구를 끝끝내 외면하기는 어려웠다"고 말했다.

또한 "많은 분들이 왜 험지로 가느냐 말리셨다.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냉혹한 현실과 고난의 여정에도 무거운 짐을 짊어질 수밖에 없는 것이 저의 숙명"이라며 "지난 6년, 여러분께서 주신 사랑도 하나하나 가슴에 새겼다. 언제 어디에서든 저는 김포를 생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남 남해가 고향인 김 의원은 남해군수를 지냈고 지난 2010년 경남 지사를 맡았다. 김포갑에는 지난 2016년 출마해 당선됐다. 김 의원은 그간 민주당 지도부의 경남 출마 요청을 고사하다가, 최근 당의 요청을 고려해 경남 지역 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마 지역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을이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