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3962 0962020012457693962 05 0509001 6.0.2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36970000 1579836976000 임성재 안병훈 PGA 파머스 공동 3위 2001251001

임성재-안병훈, PGA 파머스 인슈어런스 첫날 공동 3위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임성재. 제공 | 스포티즌


스포츠서울

안병훈. 사진제공 | 조직위원회


[스포츠서울 이지은기자] 임성재(22)와 안병훈(29)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총상금 750만달러) 첫날 3위 그룹을 형성했다.

임성재는 24일(한국시간)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라호야의 토리 파인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총상금 750만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안병훈은 보기 없이 버디만 5개 잡아내 5타를 줄였다. 둘은 세계랭킹 2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포함해 총 6명과 공동 3위 그룹을 형성했다. 6언더파 66타로 공동 선두에 오른 세바스티안 카펠렌(덴마크), 키건 브래들리(미국)와는 1타 차다.

이 대회 1·2라운드는 남코스(7천765야드)와 북코스(7천258야드)로 나뉘어 열린다. 북코스 1번 홀에서 출발한 임성재는 17번 홀까지 버디 6개로 6타를 줄이며 공동 선두를 달렸으나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샷을 두 차례 러프에 빠뜨리며 고전해 한 계단 내려왔다. 북코스 10번 홀에서 시작한 안병훈은 후반 5번 홀(파5)과 6번 홀(파4) 연속 버디로 좋은 마무리를 했다. 둘 모두 아직 PGA 투어에서는 우승 경력이 없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북코스 10번 홀에서 출발해 버디 5개, 보기 2개를 묶어 3타를 줄이고 공동 21위에 올랐다. 공동 선두와는 3타 차다. 우즈가 1승만 추가하면 PGA 투어 역대 최다승(83승)을 기록하게 된다. 토리파인스는 우즈가 8차례나 우승했던 경험이 있어 기대가 모인다.

강성훈(33)은 남코스에서 이글 1개, 버디 3개,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로 공동 21위에 올랐다. 최경주(50)는 이븐파 72타, 이경훈(29)은 1오버파 73타로 각각 공동 71위, 87위를 기록했다. 군 복귀 후 두 번째 대회에 나선 노승열(29)은 6오버파 78타로 공동 147위에 머물렀다.

number23tog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