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3726 0142020012457693726 05 0509001 6.0.2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35158000 1579837066000 김세영 게인 LPGA 박인비 2001251001

김세영, 게인브리지 첫날 4언더파 공동 2위..넬리 코르다, 2타차 단독 선두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김세영. /사진=파이낸셜뉴스 화상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김세영(27·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두 번째 대회서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김세영은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러톤의 보카 리오GC(파72·6701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신설 대회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2개에 버디 6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6언더파 66타로 단독 1위에 오른 제시카 코르다(미국)에 2타 뒤진 공동 2위다. 이날 1라운드는 비로 인해 경기가 중단과 재개를 반복하므로써 출전 선수 108명 가운데 12명이 1라운드를 마치지 못했다.

김세영은 지난주 시즌 개막전이었던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서 3라운드까지 2타차 2위에 이름을 올려 시즌 첫승이자 통산 11승 기회를 잡았으나 마지막날 부진으로 공동 7위에 그친 바 있다. 10번홀(파5)에서 출발한 김세영은 초반 10개 홀까지 버디와 보기를 2개씩 주고 받아 타수를 줄이지 못했으나 나머지 8개홀에서 4타를 줄이는 뒷심을 발휘했다.

김세영은 "코스 그린이 굉장히 잘 받아 준 편이었다. 찬스가 많이 있었는데 전반에서 못 살렸고 후반 첫 홀에서 해저드에 공이 들어간 것이 아쉬웠다"면서 "그 뒤에 반전이 생겨 오늘 굉장히 좋은 라운드를 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는 이어 "아직 사흘이 남았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서 경기를 풀어 나가겠다"면서 "내일 하루 종일 비가 온다고 한다. 준비를 잘 해서 임하겠다. 오전조라 오늘보다는 코스가 좀 더 길게 느껴질 것 같다. 일찍 휴식을 취하면서 내일 라운드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국 선수로는 최운정(30·볼빅)이 2언더파 70타로 공동 8위에 이름을 올렸다.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서 연장 승부 끝에 공동 2위에 그친 박인비(32·KB금융그룹)는 2타를 잃어 공동 55위에 자리했다. 올 시즌 가장 강력한 신인상 후보인 재미동포 노예림(19·하나금융그룹)은 2개 홀을 남긴 가운데 3타를 잃어 공동 68위에 랭크됐다. 반면 신인상 경쟁자인 가와모토 유이(일본)와 패티 타바타나킷(태국)은 나란히 고동 2위에 자리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