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3228 0202020012457693228 06 0601001 6.0.2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32317000 1579832410000 백종원 훈연 멸치 가다랑어포 맛남의광장 2001242145 related

백종원 훈연멸치 개발 "가다랑어포 대신 수출 가능하지 않을까?"(`맛남의 광장`)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외식사업가 백종원이 휸연멸치를 개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은 가구 시청률 6.9%(닐슨코리아 기준)로 상승세를 그렸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은 무려 3.8%로 프로그램의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7.9%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는 ‘맛남의 광장’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이 여수 공항에서 훈연멸치 가락국수, 갓김밥으로 오후 장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 맛남의 광장’ 본 촬영 전 여수의 한 멸치 공장을 찾았다. 그곳에서 만난 멸치 권현망 협회장은 “멸치가 생산량도 적고 소비도 적다. 10년 전 가격과 같다”라면서 “대멸치는 국물용 이외의 다른 용도가 없다. 멸치는 크면 가격이 떨어진다”라고 했다. 게다가 건조와 보관조차 쉽지 않음을 이야기했다.

이에 백종원은 멸치를 더 오래 보관하기 위한 방법으로 연기를 씌우는 훈연 방식을 제안했다. 또 그는 가락국수나 메밀 육수를 낼 때 사용하는 일본 대표의 육수 재료인 가다랑어포 대신 국산 훈연멸치를 써보자는 아이디어를 냈다.

백종원은 직접 훈연기까지 구입해 훈연멸치 연구개발에 나섰다. 그는 100번이 넘는 시도 끝에 그는 훈연멸치로 육수를 내는 데 성공해냈다. 이는 일본산 가다랑어포를 대체할 수 있는 육수 재료를 개발해낸 것으로 의미를 더했다. 이후 백종원은 멤버들에게 “외국에서도 가다랑어포를 많이 쓴다. 우리나라 멸치를 잘 생산해서 상용화된다면 수출도 가능하지 않을까”라며 훈연멸치에 대해 설명했다. 훈연멸치로 만든 육수 맛에 멤버들 역시 “국수에 넣는 소스 중에 가다랑어포가 중요한데 훈연멸치로 그 맛이 다 난다”, “가다랑어포를 안쓰고 훈연멸치를 이용해서 멸치 육수 맛을 내면서 가다랑어포의 향까지 낼 수 있는 이 연구는 대성공이다”라며 감탄했다.

이후 여수공항에서의 오후 장사가 그려졌다. 오후 장사 메뉴는 백종원 표 훈연멸치 육수로 만든 가락국수와 갓김밥이었다. 이중 갓김밥은 ‘맛남 공식 양선배’ 양세형이 직접 개발한 메뉴로 더욱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양세형은 “가다랑어포를 안쓰고 훈연멸치로 만든 육수다”라며 가다랑어포 대신 국내산 멸치로 육수를 낸 것에 대해 설명해 손님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한편, 방송 말미 예고에는 다섯 번째 ‘맛남’의 장소인 제주로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장사 준비 중인 멤버들 앞에 에이프릴 나은이 깜짝 등장, 장사에 함께 참여하는 모습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제공| SB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