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2018 1092020012457692018 03 0301001 6.0.2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26565000 1579826695000 아파트 법원경매 2001260715 related

30대, 서울 아파트 매입 ‘주요 고객’…“청약 포기 후 매입 나서”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 시장의 주요 고객은 30대였습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건수는 총 7만 1,734건으로, 이 가운데 28.8%인 2만 691건을 30대가 매입해 전 연령대를 통틀어 가장 많았습니다.

이는 기존에 주택시장에서 가장 왕성한 구매를 해온 40대의 2만 562건보다 많은 것으로, 50대의 만 3,911건보다는 두 배 가까이 많은 수치입니다.

전문가들은 가점제 대상 아파트 확대로 30대가 청약시장에서 소외되면서 새 아파트 청약 대신 기존 주택 매입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실제 지난해 서울 인기 지역 아파트 청약 가점은 최하점이 50∼60점을 웃돌아 부양가족 수가 적고, 무주택기간이 짧은 30대는 당첨권에서 멀어졌습니다.

또 맞벌이 부부의 증가로 30대의 소득 수준이 높아진 데다 생애 첫 주택구입인 경우 다른 연령대에 비해 대출 규제가 덜한 경우가 많다는 점도 기존 아파트 구매 증가로 이어졌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습니다.

구별로는 성동구의 30대 매입 비중이 36.1%로 가장 높았고, 동작구 35.1%, 영등포구 34.7%, 마포구 34.3%, 강서구 33.7%, 성북구 32.9%, 서대문구 32.4% 등의 순으로 30대의 매입이 많았습니다.

이에 비해 고가주택이 밀집한 강남 3구와 학군 수요가 많은 양천구는 40대 매입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전국 아파트 기준으로는 40대의 매입 비중이 28.7%로 가장 높았고 30대(24.0%), 50대(21.1%), 60대(11.6%) 등의 순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효인 기자 (izzana@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