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1960 0562020012457691960 01 0101001 6.0.27-RELEASE 56 세계일보 58075039 false true true false 1579826198000 1579839922000 문석균 진중권 그집 사위 먹칠 2001250831 related

‘아빠찬스’ 논란 문석균, 총선 출마 포기… 진중권 “잘 생각했습니다”

글자크기

문석균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뜻 접는다” / 진중권 “그 집 아들? 오이디푸스?… 그 집 사위도 장인 얼굴에 먹칠 그만” / 문석균, 국회의장 공관으로 자녀 전입 논란 / 민주당 의정부갑 “새로운 인물 등장할 것”

세계일보

문희상(왼쪽) 국회의장과 그의 장남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 연합뉴스, 문석균 부위원장 측 제공


‘세습공천’ ‘아빠 찬스’ 논란으로 정치권의 공격을 받아온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석균씨(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50)가 결국 총선 출마를 포기했다.

경기 의정부갑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였던 문 부위원장은 지난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저는 오늘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미련 없이 제 뜻을 접으려고 한다”면서 “아쉬움은 남지만 이 또한 제가 감당해야 할 숙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용기를 잃지 않겠다. 지금부터가 다시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정진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부위원장은 “무엇보다도 그동안 저를 성원해주신 모든 분 특히, 의정부 시민과 당원 여러분께 감사하고 송구한 마음 표현할 길이 없다. 기대에 끝까지 부응하지 못해 죄송하다. 감사하다”고 덧붙이며 글을 마쳤다.

세계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해 12월13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석균씨의 지역구 세습논란을 규탄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아버지가 6선 의원을 지낸 지역구(의정부갑)에서 출마를 강행해 ‘지역구 세습’, ‘봉토 세습’ 논란에 시달려왔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물론, 소속 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도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아야 했다.

이에 문 부위원장은 지난 11일 의정부시 호원동 신한대학교에서 본인의 저서 ‘그 집 아들’ 출판기념회를 열고 자신을 둘러싼 ‘세습 프레임’을 정면 격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당시 그는 “제 나이가 올해 50살이다. 50살이나 돼서 세습이라고 말하면 정말 섭섭하다”라며 “‘아빠 찬스’는 단호히 거부하겠다. 국회의원은 세습이 가능한 게 아니다. 지역 주민과 당원의 선택을 받아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진중권 전 교수 “잘 생각했습니다. 그 집 사위도 그만하길…”

세계일보

출판기념회 후에도 그를 향한 논란은 잦아들지 않았다. 특히 진중권(사진 왼쪽) 전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러 차례 글을 올려 문씨의 출마를 강하게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1일 “남들은 청소년기에 다 하는 일. 아직도 못한 주제에 어떻게 나라 맡을 생각을 할까?”라고 물은 뒤 “이 나라가 점점 일본이 되어갈 모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민당 의원의 3분의 1이 세습 의원이라고 한다”며 “문제는 이 봉건적 악습이 우리 사회에서 어느덧 공적으로 용인되기에 이르렀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19일에는 “문석균은 오이디푸스?”로 시작하는 글에서 “아빠 찬스 안 쓰겠다며 북 콘서트를 열었는데, 책의 제목이 ‘그 집 아들’, 코미디를 하세요. 도대체 ‘그 집’은 ‘뉘 집’이죠? 예, 아버님 집이죠. 아, 아빠 찬스 아니고 ‘그 집’이 ‘니 집’이라고요? 그럼 ‘니가 니 집 아들’이란 얘긴데… 한 집의 아비이면서 동시에 아들이라니… 이 분, 자기가 오이디푸스인 줄 아나 봐요. 자아가 없어도 그냥 ‘그 집 아들’이라는 것만으로 국회의원이 되니…”라고 적어 문씨를 저격했다.

세계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글 갈무리.


문 부위원장의 총선 출마 포기 사실이 알려진 23일 오후에는 “잘 생각했습니다. ‘그 집 사위’도 장인 얼굴에 먹칠 그만했으면 좋겠다”며 문씨에 이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인 곽상언(48) 변호사를 저격하기도 했다. 지난 22일 민주당에 입당한 곽 변호사는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문 부위원장은 자신의 초등학생 아들을 서울 한남동에 있는 국회의장 공관으로 전입시킨 사실이 드러나 또 다른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문 부위원장은 부친(문희상)이 국회의장에 취임하자 아내와 자녀들을 한남동 공관으로 전입해 살도록 했다. 문 부원장의 아들은 지난해 말 서울 지역 중학교에 배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난 20일 “부모가 현재 국회의원인 지역구에서 다음 임기에 바로 그 자녀가 같은 정당의 공천을 받아 출마하는 것은 국민정서상 납득하기 어렵다”며 사실상 출마 포기를 권했다.

문 부위원장의 출마 포기 이후 민주당 의정부갑 지역위원회 측은 “본인이 스스로 출마를 포기했다”면서 “(의정부갑은) 전략 공천지역으로 분류돼 새로운 인물이 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