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1913 0032020012457691913 01 0105003 6.0.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26034000 1579826043000 related

'PK출마' 김두관, 김포시민에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었다"

글자크기

"무거운 짐 짊어질 수밖에 없는 것이 숙명"

연합뉴스

김두관 의원(가운데)이 1월 22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서 국민의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4·15 총선에서 경남 양산을에 출마하기로 결심한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24일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 김포 시민들에게 "당과 시대의 요구를 끝끝내 외면하기는 어려웠다"며 양해를 구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포 시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는 글을 올려 "당의 요청과 결정에 따라 지역구를 옮기게 되었다는 죄송하고도 정말 죄송한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은 것이 솔직한 심정이었다"며 "가장 어려울 때 저를 품어준 김포였기에 거절해 보기도 했지만, 정치인으로서 소명을 외면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분이 왜 험지로 가느냐 말리셨다"며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냉혹한 현실과 고난의 여정에도 불구하고 무거운 짐을 짊어질 수밖에 없는 것이 저의 숙명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언제나 김포를 잊지 않겠다"며 "시민 여러분의 간절한 염원대로 반드시 함께 승리해 다시 찾아 인사 올리겠다"고 말을 맺었다.

경남지사를 지낸 김 의원은 이번 총선을 앞두고 당 지도부와 부산·경남(PK) 지역으로부터 경남 출마를 요청받고 고사했지만,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의 거듭된 요청에 출마로 마음을 굳혔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