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1696 0242020012457691696 05 0501001 6.0.2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24760000 1579824777000 남자탁구 도쿄올림픽 단체전 2001242331

한국 여자탁구, 북한에 덜미...도쿄올림픽 출전 불투명

글자크기
이데일리

한국 남녀 탁구대표팀. 사진=대한탁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여자탁구가 남북 대결에서 져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본선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추교성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탁구 대표팀(5위)은 24일(한국시간) 포르투갈 곤도마르에서 끝난 북한과의 국제탁구연맹(ITTF) 2020 도쿄올림픽 세계 단체예선전 16강전에서 1-3으로 패했다.

이로써 여자 대표팀은 8강 패자부활 토너먼트에서 3연승을 거둬야만 도쿄행 티켓을 딸 수 있게 됐다.

한국은 1복식에서 최효주(삼성생명)-신유빈(청명중) 조가 출전했지만 북한의 김남해-차효심 조에게 1-3(11-7 7-11 9-11 10-12)으로 패했다.

이어 2단식에 나선 서효원(한국마사회)도 김송이에게 1-3(6-11 11-7 13-15 10-12)으로 져 벼랑 끝에 몰렸다.

한국은 3단식에 출전한 16살 막내 신유빈이 10살 많은 차효심을 상대로 3-1(11-8 9-11 15-13 11-1) 승리를 거둬 희망의 불씨를 되살렸다.

하지만 4단식에서 서효원이 김남해에게 1-3(11-9 12-14 10-12 4-11)으로 패해 끝내 무릎을 꿇었다.

이번 대회는 도쿄올림픽 단체전 본선 출전권 남녀 9장씩이 걸려있다. 16강전에서 승리한 8개 팀이 먼저 출전권을 가져가고, 남은 한 장을 놓고 16강에서 패한 8개 팀이 패자부활 토너먼트를 벌인다.

한국 여자 탁구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유남규 전 감독이 대표팀 에이스 전지희(포스코에너지)와 갈등을 빚은 끝에 사퇴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김택수 감독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4위)은 이날 오후 7시 체코(19위)와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놓고 16강전에서 맞붙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