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1340 0032020012457691340 05 0509001 6.0.27-RELEASE 3 연합뉴스 7866670 false true true false 1579822686000 1579822693000 김세영 게인 브리지 LPGA 공동2위 2타 2001242201

김세영, 게인브리지 LPGA 첫날 선두와 2타 차 공동 2위

글자크기
연합뉴스

김세영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김세영(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설 대회인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2위에 올랐다.

김세영은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러톤의 보카 리오 골프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6언더파 66타로 단독 1위에 오른 제시카 코르다(미국)에게 2타 뒤진 김세영은 공동 2위로 첫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1라운드는 비 때문에 경기가 중단되는 등 진행에 차질을 빚었다. 출전 선수 108명 가운데 12명이 1라운드를 끝내지 못했다.

시즌 개막전으로 열린 지난주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서 3라운드까지 2위를 달렸지만 마지막 날 공동 7위로 밀렸던 김세영은 이날 마지막 8개 홀에서 버디 4개를 쓸어 담았다.

10번 홀(파5)에서 출발한 김세영은 초반 10개 홀까지 버디와 보기 2개씩 맞바꾸며 이븐파에 머물렀으나 라운드 후반에 뒷심을 발휘했다.

한국 선수로는 최운정(30)이 2언더파 70타로 공동 8위에 이름을 올렸다.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서 연장전 끝에 준우승한 박인비(32)는 버디 1개, 보기 3개로 2타를 잃고 공동 55위에 머물렀다.

올해 신인상 후보로 거론되는 교포 선수 노예림(미국)은 2개 홀을 남긴 가운데 3오버파로 공동 68위를 달리고 있다.

이번 시즌 신인들이 처음 출전하는 이번 대회에서 첫날 두각을 나타낸 '루키'로는 가와모토 유이(일본)와 패티 타바타나킷(태국)이 단연 돋보였다.

가와모토는 버디 5개와 보기 1개, 타바타나킷은 보기 없이 버디만 4개 골라내며 나란히 4언더파 68타로 김세영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연속 한국 선수들이 신인상을 휩쓴 가운데 올해 한국 국적의 신인은 전지원(23)과 손유정(19) 두 명이다. 이들은 이번 대회에 나오지 않았다.

시즌 개막전 우승자 가비 로페스(멕시코)는 버디 2개, 보기 4개, 더블보기 2개를 적어내며 6오버파에 그쳐 공동 96위까지 밀렸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