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1172 0522020012457691172 03 0304001 6.1.3-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21120000 1579821175000 설 연휴 로밍 2001252045 related

'설연휴 통신 이상無'...통신3사, 연휴기간 비상근무 태세 돌입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통신3사가 설 연휴 트래픽 급증을 대비해 집중 관리에 돌입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설 연휴 전인 23일부터 설 연휴 마지막날인 27일까지 5500여명의 인력을 배치해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고속도로·국도, 공원묘지, 공항, 터미널 등 트래픽 급증이 예상되는 전국 750여 곳에 기지국 용량을 추가로 증설하고 품질 최적화에 나선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SK텔레콤 직원들이 설 연휴를 앞두고 귀성객이 몰리는 고속도로와 공항, 역사 등의 인근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다. 2020.01.24 abc1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설 연휴 기간 동안 데이터 사용량이 597.4테라바이트(TB)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것은 평일 대비 24% 많은 수치로 15GB짜리 UHD 영화를 약 4만782편 내려 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설 연휴 당일에는 평상시 대비 통화, 문자, 인터넷 검색 등 이동통신 서비스 이용 건수(시도호)가 5세대(5G) 이동통신은 15.9%, 롱텀에볼루션(LTE)은 7.5% 증가하고, T맵 사용량은 평시 대비 약 55.3%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차량 정체가 가장 많은 고속도로 인근 휴게소와 터미널을 대상으로 품질 최적화 작업과 5G 장비를 추가로 증설했다.

설 연휴를 맞아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들이 몰리는 인천공항에 5G 장비 24식과 LTE 장비 14식을 추가로 구축 완료했다. SK텔레콤은 국제로밍은 전년 대비 27%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외에도 고객들이 자주 이용하는 웨이브(WAVVE), 인공지능(AI) 누구(NUGU) 스피커 등의 서비스들도 트래픽 증가에 대비해 서버 사전 점검을 모두 마쳤다.

KT는 설 연휴기간 비상근무 인원 620명을 배치했다. 비상근무 인력은 연휴 기간 정체가 예상되는 전국 고속도로 370여곳, 인파 운집 예상되는 터미널, KTX·SRT역사, 공항, 백화점 등 600여 곳 등 총 970여곳을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KT는 설 연휴 기간 동안 올레TV 실시간 방송 및 주문형비디오(VOD) 시청량 증가 대비 미디어 트래픽 모니터링을 강화했다. 또 내비게이션 이용량 증가에 따른 '원내비' 트래픽 급증상황에 대비해 긴급 대응 모의훈련도 완료했다.

이밖에 명절 연휴기간을 노린 디도스(DDoS) 공격, '설 선물 택비', '안부인사' 등을 사칭한 스미싱 문자 등 사이버 공격에 대비했다.

LG유플러스 역시 설 연휴를 앞두고 통신 비상태세를 갖췄다.

LG유플러스는 23일부터 27일까지 이동통신 통화량 및 데이터 트랙픽 급증에 대비해 네트워크 최적화, 24시간 종합상황실 운영 등 '연휴 특별 소통 대책'을 수립했다.

LG유플러스는 설 네트워크 특별 소통을 위한 비상운영체계에 돌입해 고객들이 데이터와 음성 등 통신 서비스를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비상 상황에도 긴급 대응할 수 있도록 마곡사옥에 종합상황실을 개소해 24시간 집중 모니터링 체계에 돌입한다.

LG유플러스는 네트워크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전국 고속도로·휴게소·SRT 및 KTX역사·터미널 등의 5G 및 LTE 기지국을 사전 점검 등을 통해 품질을 측정하고, 이를 기반으로 교환기·기지국 증설 등을 통한 최적화 작업을 완료했다.

특정 지역의 데이터 트래픽 및 통화량 증가가 예상되는 명절의 특성을 감안하고 장애 발생에 대비해 공항 등 중요 거점지역에는 현장요원을 증원, 상시 출동 준비태세도 갖춘다.

매년 반복되는 명절 통화량 및 데이터 사용량 추이를 분석해 주요 고속도로 요금소 및 휴게소, 상습 정체구간에서도 적극적으로 고객보호에 나설 예정이다.

abc123@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