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0902 0182020012457690902 05 0501001 6.0.2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20018000 1579820045000 탁구 전지희 스포츠 2001241401

‘녹취공방’ 유남규-전지희, 스포츠공정위 열린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선수와의 갈등으로 유남규 전 여자대표팀 감독이 자진해서 사퇴하는 등 홍역을 치른 대한탁구협회가 결국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사건을 규명하기로 했다.

탁구협회는 23일 유 전 감독과 전 국가대표 전지희(포스코에너지) 간에 발생한 ‘녹취 공방’을 스포츠공정위에 회부했다고 밝혔다.

스포츠공정위는 오는 31일 회의를 열어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매일경제

유남규 감독과 전지희의 녹취공방이 스포츠공정위에서 가려질 전망이다. 사진=MK스포츠 DB


앞서 녹취 공방이 발생한 것은 유 전 감독의 무한경쟁 체제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감독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내기 위해 선수단에 무한경쟁을 강조했다. 이에 일부 톱 랭커 선수들이 반발해 갈등을 빚었다.

이에 전지희가 지난해 11월 유 전 감독과의 대화를 녹음했고, 이를 탁구협회에 제출하면서 그들의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오르게 됐다.

결국 유 전 감독은 12월 사퇴했고, 탁구협회는 유 전 감독의 후임으로 추교성 금천구청 감독에게 여자대표팀 지휘봉을 넘겼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