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0506 0292020012457690506 06 0602001 6.0.2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15900000 1579815918000 보이스퀸 정수연 최종 우승 2001241231 related

'보이스퀸' 제1대 보이스퀸 = '폭풍 성량퀸' 정수연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정수연이 제1대 보이스퀸으로 등극했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 '보이스퀸'에서는 폭발적인 가창력과 심금을 울리는 감성으로 관객을 사로잡은 정수연이 우승을 거머쥐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결승전 1차전과 2차전 경연을 시작했다. 1차전은 각자 준비한 곡으로 Top3만이 경연 2차전에 오를 수 있고 오른 3명이 또 다시 자신들이 준비한 경연 곡으로 재대결을 펼쳐 최종 우승자를 가리게 되는 상황.

결승 1차전, 정수연은 정수연은 '묻어버린 아픔'을 애절하게 불렀다. 시원하게 뻥 뚫리는 그녀의 가창력에 관객들이 열광했고 박미경은 "노래를 잘 부르기도 하지만 프로 같이 노래를 가지고 논다"라며 극찬했다. 정수연은 퀸메이커들에게 970점을 받았다. 973점을 받은 조엘라에 이어 2등을 차지했다.

하지만 청중 평가단과 전문 평가단의 점수가 합산되자 정수연이 최종 1차 경연 1위를 차지하게 됐다. 이에 2위를 차지한 최연화, 3위 조엘라와 함께 2차 경연에 올랐다. 이후 곧장 3명의 2차 경연이 시작됐다. 2차 경연은 '나의 어머니'를 주제로 한 대결.

OSEN

첫 번째로 최연화가 등장했다. 최연화는 '불효자는 웁니다'를 선택했다. 최연화는 "오늘 무대와 잘 어울리는 노래 같다. 중국에서 부모님이 오셨다. 부모님께 드리는 선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구성진 목소리로 노래를 불렀다. 이에 유영석은 기립박수를 쳤다.

강호동은 최연화에게 "어머니 생각에 눈물을 흘리실 까 봐 걱정했다"고 물었다. 이에 최연화는 "제가 사실 불효자다. 제 꿈을 이루겠다고 20년 동안 따로 살았다. 어머니를 보지 않고 부르려고 노력했다"고 대답했다.
남상일은 "요즘 트로트가 대세지 않냐. 정통 트로트를 꿋꿋하게 지켜나가달라. 누군가 최연화 씨를 롤모델로 삼는 후배들이 생길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1차 전 1위를 했던 정수연이 무대에 올랐다. 정수연은 '엄마'를 선택,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수연은 차분하게 깊은 울림으로 노래를 불렀다. 정수연은 "마지막 무대에서 사랑하는 엄마에게 속마음을 전할 수 있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딸의 무대를 지켜본 정수연 母는 "너무 감동적이었다. 제가 35년 동안 마음 졸이고 살았는데 그게 다 사라진 것 같아서 기쁘다"라고 말했다. 인순이는 "전 이 노래 무대에서 한번도 불러본 적이 없다. 못 부른다. 정수연 씨 정말 멘탈 대단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상민은 "저도 싱글이다 보니까. 괜히 잘못한 게 많은 거 같아서 늘 어머님한테 죄송하다. 그래도 늘 부족하다. 그런데 어머니께서 35년 마음 졸인 걸 다 해소했다고 하지 않냐. 정수연 씨는 그러면 다 된 거다. 어머님한테 인정 받은 거 아니냐"며 자신의 진심을 전했다.

OSEN

마지막으로 조엘라의 무대가 펼쳐졌다. 조엘라는 '잃어버린 30년'을 선곡했다며 "엄마가 저를 위해 30년의 삶은 없었던 것 같다. 엄마를 위해 부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만의 창법으로 노래를 불렀다. 이후 점수가 공개, 3위는 최연화 2위는 조엘라.. 대망의 1위는 정수연이 차지했다.

정수연은 "살게 해줘서 너무 감사하다. 정말 열심히 살겠다. 정말 아름다운 밤이다"라며 왕관을 쓰며 수상소감을 전했다. 이어 앵콜로 '엄마'를 다시 불렀고 인순이가 함께해 더 큰 감동을 선사했다.

OSEN

한편 이날 강호동은 관객들에게 "그동안 기억남은 후보가 있냐"며 물었다. 이에 여기저기서 참가자들의 이름이 터져나왔다. 이에 강호동은 "그래서 특별한 무대를 준비했다"고 말했고 곧장 박연희 참가자가 결승전 무대를 응원하기 위해 깜짝 등장했다.

이에 관객들이 환호했고 박연희는 여유로운 모습으로 '낭만의 대하여'를 불렀다. 이어 피아노를 치며 정은주가 등장했다. 정은주를 보자 관객들과 퀸 메이커들이 놀라면서 박수를 보냈다. 정은주는 '목포행 완행열차'를 멋진 피아노 실력과 개성있는 목소리로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뿐만 아니라 이미리,윤은아, 강유진 셋 사람이 팀을 이뤄 '내 나이가 어때서'를 부르며 흥겨운 무대를 선사했다.마지막으로 김은주,고남겸이 '해야'를 부르며 축하무대를 꾸몄다. 김은주는 여전히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무대를 장악했고 고나겸 역시 시원시원한 가창력으로 관중을 사로잡았다.

이후 모든 참가자들이 무대에 올라 '보이스 퀸 파이팅'을 외쳤다. 박연희는 "인기가 너무 많아졌다"고 전했고 윤은아 역시 "목욕탕에서 그렇게 알아 본다. 미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미리는 "이수근을 만났다. 강호동 씨보다 조금 편했다"고 말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보이스퀸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