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0474 0512020012457690474 06 0602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15000000 1579815009000 related

[RE:TV] '더 게임' 이연희, 강력계 여형사의 '부드러운 카리스마'

글자크기
뉴스1

MBC '더 게임'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더 게임' 이연희가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뽐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0시를 향하여'에서 중앙서 강력1팀 형사 서준영(이연희 분)은 이미진(최다인 분)이 납치되자 냉정하면서도 섬세하게 대응했다.

이날 서준영은 여고생이 납치됐다는 신고를 받았고,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 김태평(옥택연 분)과 마주했다. 서준영은 "그 학생을 왜 따라갔냐"고 캐물었다.

김태평이 정확한 답변을 못하자, 서준영은 "그렇게 거짓말을 하니까 오해를 받는다"며 "정말 그 학생이 납치를 당했다면, 죽음을 봤다면, 그 아이는 굉장히 위험한 상황에 처했을 거다. 사실대로 말해라. 정말 사람 눈을 보면 죽음이 보이는 거냐. 어떻게 죽는데 그러냐"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그러자 김태평은 "생매장 됐다가 죽는다. 당신이 심폐소생술도 한다. 하지만 그 아이 오늘 자정 못 넘기고 죽는다"고 어쩔 수 없이 사실대로 털어놨다. 서준영은 "지금 당신이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알기는 하냐"며 충격에 휩싸였다.

서준영은 조사 과정에서 남다른 포스를 풍겼다. 그러면서도 이미진과 그의 엄마 유지원(장소연 분)에게는 조심스럽게 말을 건네며 안심하게 했다.

관 속에서 눈을 뜬 이미진은 우연히 발견한 휴대전화로 경찰에 신고했다. 서준영은 전화 통화로 이미진을 달랬다. 서준영은 "미진아. 나는 서준영 형사라고 해. 지금 우리가 있는 데로 갈 테니까 울지 말고. 어떻게 된 건지 말해줄래?"라며 차분한 목소리를 냈다.

이미진이 엄마, 아빠 생각에 오열하자 서준영은 부모님에게 알려야 한다는 결단을 내렸다. 선배 형사는 만류했지만 서준영은 "책임질 일이 생기면 책임지겠다. 아이 살릴 수 있는 방법이면 뭐든 해야 한다"며 강하게 나갔다.

유지원에게는 "충격이 크시겠지만 어머니가 여기서 무너지시면 안 된다. 최대한 미진이가 버틸 수 있게 안심시켜 달라. 그러려면 미진이보다 어머니가 얘기를 많이 해주셔야 한다"고 당부하기도.

방송 말미에는 김태평을 찾아가 진심으로 도움을 요청했다. 서준영은 "그 예견 우리가 바꿀 수 있다. 내가 바꾸는 거 보여주겠다"고 애원했다. "정해진 운명은 바뀌지 않는다. 돌아가라"는 김태평의 단호한 대답에도 서준영은 "그럼 시신이라도 찾게 해 달라. 난 바꿀 수 있다면 뭐든 할 거다. 도와 달라"고 거듭 말했다.

결국 서준영의 집념이 김태평을 사건 현장으로 이끌었다. 두 사람이 합심해 이미진을 찾는 데 성공했고, 의식을 잃었던 이미진은 기적처럼 호흡을 되찾았다. 서준영이 사건 내내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뽐낸 가운데, 김태평에게 서준영의 죽음만 보이지 않는 이유가 무엇인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 더 게임'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