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0388 0562020012457690388 01 01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13200000 1579813306000 related

황교안 "문재인 정권 경제정책은 실패를 넘어서 완패"

글자크기

"세계 금융위기보다 무서운 게 문재인 정권의 사회주의 경제 실험"

세계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3일 자신이 제안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영수회담과 관련, "당연히 경제·민생부터 논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저의 영수회담 개최 제안에 대해 구체적 내용을 청와대가 물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전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영수회담을 제의했으며, 이에 청와대는 "구체적으로 그런 안을 제시해 오면 내용을 검토한 뒤 야당과 협의해 보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황 대표는 "부동산, 일자리, 자영업자 등 국민의 먹고사는 민생 문제, 그리고 경제 위기 대처, 미래 먹거리, 재정 건전성 등 나라 경제에 대한 의제들에 대해 먼저 논해야 한다"며 "대통령의 답을 기다린다"고 했다.

황 대표는 "2019년 한해 경제 성적표를 보니 이제는 이견의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라며 "문재인 정권 경제정책은 실패를 넘어서 완패했다. 소득, 성장, 분배, 고용 모두 KO패 당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작년 실질 국민총소득이 전년 대비 0.4% 감소했다. 한마디로 국민이 가난해졌다는 얘기이다. 20년 만의 쇼크"라며 "오직 문재인 정권의 리스크가 가져온 결과이다. 세계 금융위기보다 무서운 게 문재인 정권의 사회주의 경제 실험"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작년 경제성장률이 2%로 집계된 데 대해서도 "혈세를 앞뒤 안 가리고 쏟아부어 억지로 만들고서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모습이 참 한심하다"며 "정부 국무회의가 남북 올림픽 개최나 서둘러 의결할 만큼 한가한지 묻고 싶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공천관리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준 뒤 기자들과 만나 종로 출마 여부에 대해 "아직 시간이 좀 남아있다"며 "무엇이 당에 도움이 될 것인가라는 관점에서 판단하겠다. 그 중심 역시 국민이다. 국민으로부터 선택받을 수 있는 역할할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는 전날 전직 당 대표 및 국회의장들과의 오·만찬, 원희룡 제주지사와의 회동 등을 언급, "많은 말씀이 있었지만 결국 하나의 메시지로 모였다. '혁신하고 통합해서 반드시 승리하라'"라며 "절체절명의 국가위기 속에서 힘을 모으자며 손을 잡아줬다. 온몸을 던져 모든 것을 바꾸고 국민을 위해 승리할 것을 다짐했다"고 밝혔다.

그는 통합에 대해 "정치공학적 통합이 아닌 대한민국의 승리를 위한 국민통합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황 대표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 "정치를 국민의 조롱거리로 만들고 난폭한 독설로 대통령을 모독하는 나쁜 정치는 결코 우리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신년 기자회견은 제1야당 대표의 말인지를 의심할 만큼 정부에 대한 난폭한 독설과 비방으로 가득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에 나라를 난도질했다고 직설적으로 공격하는 대목이 그랬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에 대한 최소한의 존중이나 예우는 전혀 찾아볼 수 없었고 태극기 부대의 날 선 정서와 구분하기 어려운 판박이였다"면서 "한국당이 정치 정상화의 길로 나오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