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0271 0522020012457690271 04 0401001 6.0.26-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12550000 1579812749000

블룸버그 "美, 방위비 타결 안되면 주한미군 근로자에 무급 휴직 통보"

글자크기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은 한미간 방위비분담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수주 내에 주한미군 기지에서 근무하는 9천 명의 한국인 근로자에게 무급휴직을 통지할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23일(현지시간) 미 당국자가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SMA)이 갱신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어서 한국인 근로자에게 임금이 삭감될 수 있다는 사실을 60일 전에는 미리 통지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앞서 주한미군 참모장인 스티븐 윌리엄스 소장도 오는 4월 1일부터 무급휴직이 시행될 수 있으며 이를 사전에 알릴 것이란 내용의 공문을 전국주한미군 한국인노조에 보낸 바 있다.

뉴스핌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좌)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미국이 협상 초기 미국산 국방 장비 추가 구매를 제안했으나 현재는 미군 유지와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과정에서 한국 측의 더 많은 부담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 당국자는 이밖에 한국의 청해부대 호르무즈 독자 파병 결정과 관련, 이를 고맙게 여기지만 한미 방위비 분담으로 계산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블룸버그 통신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지난 16일 "한국은 부양대상이 아니다"라면서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압박하는 공동 기고문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실은 것은 방위비 협상에 대한 미국 측의 불만이 커지고 있음을 반영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