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0184 0102020012457690184 03 0301001 6.0.2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false true false 1579802555000 1579810032000 related

우리은행장 후보 7명으로 압축… 부행장 이상 내부 출신 인사로

글자크기
우리금융지주 그룹임원 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가 차기 우리은행장 추천을 위한 후보군을 압축했다고 23일 밝혔다.

임추위에 따르면 후보군은 모두 7명으로, 부행장 이상 경력의 내부 출신 인사다. 외부 인사는 후보군에 포함되지 않았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은 그동안 “내부 출신 은행장을 고려하겠다”는 의지를 수차례 밝혀 왔다. 지난해 우리금융지주 ‘쇼트리스트’(최종 면접 후보자)에 이름을 올린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 조운행 우리종합금융, 이동연 우리FIS 사장 등이 주요 후보로 거론된다.

임추위는 지난달 30일 손 회장을 차기 우리금융지주 회장으로 단독 추천하면서 지주 회장과 우리은행장 겸직 체제를 끝내기로 했다. 임추위는 “금융소비자보호 강화와 우리은행의 기업가치 제고, 그룹 시너지 창출, 조직관리 능력 등을 고려해 후보군을 선정했다”며 “후보자에 대한 경영 성과, 역량 등 검증 절차를 거쳐 최종 면접 대상자를 선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설 연휴 직후 프레젠테이션 면접 등을 거친 이후 이달 말쯤 차기 은행장 최종 후보가 확정될 예정이다. 아울러 은행장과 함께 우리카드, 우리종금, 우리FIS,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우리신용정보, 우리펀드서비스 등 자회사 6곳에 대한 대표이사 선임도 이뤄진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