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9962 0252020012457689962 01 0103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57415299 false true true false 1579803720000 1579803761000 related

한국당 공천위, 黃 면전서 "공천 손떼달라"

글자크기

김형오 위원장 "압력 굴복 안해"… 黃, 임명장 주며 "국민만 보자"

이미지전문가 영입 "당명 바꿔야"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3일 국회에서 첫 회의를 갖고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공천관리위원들은 "외부 압력에 굴하지 않겠다" "황교안 대표와 당이 완전히 손을 떼 달라"며 독립적 공천 작업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김형오 위원장은 이날 "오늘의 처참한 현실을 어떤 식으로 타개해 나가야 옳을지, 왜 미래를 잃어가고 있는지에 대해 나름대로 뼈아픈 고민과 생각을 가진 분들"이라며 "어떠한 잡음과 외부의 압력에도 절대 굴하지 않고 공정하고 엄정하게 양심을 걸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작년 말 '당 해체'를 주장하며 불출마 선언을 했던 김세연 의원은 "불과 27일 전 수명이 다해 해체돼야 한다고 했던 한국당의 공관위원 직무를 맡는 게 적절한지 많은 고심을 했다"며 "당의 물리적인 완전한 해체가 실현 불가능하다면 여기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 불출마 뜻을 밝혔던 취지를 구현하는 차선책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에 맡게 됐다"고 했다. "오직 애국심과 양심, 딱 두 가지만 가지고 직무에 임하겠다"고도 했다.

조선일보

임명장 받은 한국당 공천관리위원들 - 김형오(앞줄 가운데)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과 공천관리위원들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 가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이석연 전 법제처장, 김 위원장, 이인실 전 통계청장. 뒷줄 왼쪽부터 박완수 한국당 사무총장, 엄미정 일자리위원회 전문위원, 조희진 전 서울동부지검장. /이덕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석연 전 법제처장은 현장에 있던 황교안 대표를 정면으로 겨냥했다. "황 대표께 '후발제인(後發制人·한발 뒤로 물러났다가 나중에 적을 제압한다)'이란 한자성어를 선물하려고 했다"며 "공천 업무와 관련해선 대표를 비롯해 당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했다. 공천 과정에 황 대표가 개입하지 않아야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취지였다. 이 발언 직후 황 대표는 회의장을 떠났다. 앞서 황 대표는 공관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오직 국민만 바라보며 국민을 위한 공천을 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이인실 전 통계청장은 "한국 경제가 기로에 놓여 있는데 경제를 살리는 공천이 되길 희망한다"며 "이기는 공천, 혁신 공천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조희진 전 서울동부지검장은 "오랜 기간 검사로서 정치적 중립을 중요한 모토로 살아왔다"며 "법치주의,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질서가 제대로 정착되기 위해 국회의원을 잘 뽑는 것이 너무나 중요한 과제"라고 했다.

통합 신당이 출범할 경우, 한국당 공관위의 역할과 위상에 관해서는 아직 구체적 논의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새로운보수당 측은 유승민 의원 등 당내 핵심 인사들과도 가까운 김 위원장과 김세연 의원 등이 포함된 한국당 공관위에 대해 별다른 거부감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한국당 공관위에 일부 인사를 추가하는 선에서 통합 신당 공관위가 구성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총선 7호 영입 인재로 '이미지 전략가' 허은아 한국이미지전략연구소장을 발표했다. 허 소장은 이날 본지 통화에서 "국민들이 원한다면 당 색깔은 물론, 당명까지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승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