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9956 0252020012457689956 01 0103001 6.0.2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03480000 1579803533000 이낙연 임종석 2001242301 related

이낙연, 종로 출마 공식선언 "황교안과 신사적 경쟁 하고싶다"

글자크기

민주당 선대위원장직도 수락

이해찬 등 與지도부 귀성인사, 장애인단체 반발로 15분만에 끝나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4월 총선에서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달라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제안도 수락했다. 김두관 의원도 경남 양산을 출마를 선언하는 등 여권이 총선 진용을 속도감 있게 구축하는 모습이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서울 용산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한민국 1번지 종로에서 정치를 펼칠 수 있게 되는 것은 크나큰 영광이고 4·15 총선의 최고 책임을 분담하게 되는 것도 과분한 영광"이라고 했다. 전날 이해찬 대표가 제안한 종로 출마와 상임 선대위원장직을 하루 만에 둘 다 수락한 것이다. 이 전 총리는 "내일부터 귀성객 인사를 시작으로 지역 활동에 들어간다"고 했다. 종로 출마설이 나오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선 "신사적인 경쟁을 펼쳤으면 하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했다.

조선일보

민주당 지도부의 설 귀성인사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이낙연(맨 오른쪽)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용산역에서 설 귀성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당 이수진 최고위원, 이인영 원내대표, 이해찬 대표, 이 전 총리. /이덕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당은 이번 총선에서 권역별로 당내 간판급 인사들을 전진 배치해 선거를 치를 계획이다. 설 연휴가 끝나고 출범하는 선대위는 이해찬·이낙연 '투톱'을 필두로 권역별 공동선대위원장들이 함께하는 방식으로 구성될 전망이다. 차기 대통령 선거를 위해 대선 주자 후보군의 몸집을 불리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김두관 의원은 이날 당의 요청을 받아들여 경남 양산을 출마를 선언했다. 이번 선거에서 주요 승부처로 꼽히는 부산·경남(PK) 지역이자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있는 곳으로 상징성이 크다. 김 의원은 부산·경남 선대위원장을 맡게 될 것으로 보인다. 대구·경북은 김부겸 의원, 강원은 이광재 전 강원지사가 해당 권역 선대위원장으로 검토되고 있다. 불출마를 선언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호남 차출도 계속해서 거론되고 있다. 원혜영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임 전 실장은 직접 출마해야 한다고 본다"면서 "험지보다는 임 전 실장이 맡기에 적합한 지역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오전 이해찬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가 시민들에게 설 명절 귀성 인사를 하기 위해 용산역을 찾았으나 장애인 단체에 가로막혀 15분 만에 해산했다. 휠체어를 탄 장애인 10명 등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 30여 명은 "이해찬 대표는 장애인들에게 진정성 있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15일 이 대표가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고 장애인을 비하한 것에 항의하는 차원이다.

[김은중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