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9913 0252020012457689913 02 0201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79802437000 1579802857000 related

"5년 뒤엔 나한테 무릎 꿇어야 할 것" 경찰 때린 경찰대생

글자크기
술 취한 경찰대 학생이 PC방에서 난동을 부리다 출동한 현직 경찰관의 멱살을 잡고 주먹을 휘둘렀다. '5년 뒤면 나에게 무릎을 꿇어야 한다'는 등의 폭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경찰대 3학년생 박모(21)씨를 공무집행방해·모욕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22일 오후 11시쯤 영등포구의 한 PC방에 취객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인근 지구대 소속 경찰관 4명이 현장에 출동했다. 술에 취해 홀로 PC방 내부에 쓰러져 있던 박씨는 자신을 일으키려는 경찰관의 멱살을 잡고 얼굴과 하체 부위에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관들이 신분증을 요구하자 박씨는 다른 사람의 지갑을 건넸다고 한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경찰이 경위를 묻자 박씨는 "5년 뒤면 나에게 무릎을 꿇어야 할 것"이라며 폭언과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대생이 경찰대를 졸업하면 경위(지구대 순찰팀장급)로 임관한다.

박씨는 PC방을 찾아온 매형과 함께 일단 귀가 조치됐다. 박씨가 갖고 있던 여성 지갑은 지인의 것이었다. 경찰은 경찰대에 박씨 입건 사실을 통보하고, 조만간 박씨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대생이 형사 입건될 경우 사안에 따라 퇴학 조치될 수 있다"고 했다.

[유종헌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