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9641 1132020012457689641 02 0201001 6.0.27-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95560000 1579795813000 탈모 직원 경기북부경찰청장 2001241001 related

경기북부경찰청장 탈모직원에 막말 구설수…·실내흡연 ‘논란’도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문수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이 직원 외모 관련 막말과 집무실 내 상습 흡연 등으로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 청장은 실내 흡연에 대해 잘못을 인정했고, 탈모직원에 대한 막말과 관련해서는 내부망을 통해 '외모 비하 의도는 없었고, 의도치 않은 오해로 상처를 줘 미안하다'며 사과했다.

23일 복수의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이문수 청장은 지난 15일 진행된 현장직원과의 간담회에서 탈모로 머리를 삭발한 40대 직원이 이 청장으로부터 막말을 들었다고 주장해 물의를 빚었다.

해당 직원은 경찰 내부 게시판에 글을 올려 이 청장에게서 '국민을 대하는 경찰관이 용모단정해야 하는데 자기 마음대로 머리를 밀고 다니는 것은 남에게 그 아주 위압감을 주고 혐오스럽다', '말대꾸하지 말고 보는 사람이 혐오스럽다면 혐오스러운 것이니 대들지마라'는 등의 지적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비교적 젊은 나이에 탈모가 진행돼 부득이하게 삭발하고 다니지만, 어디에서도 '혐오'라는 말을 들어본 적 없다'며 '확연한 계급 차이에서 오는 권력형 갑질'이라고 비판했다.

해당 대화는 현장 경찰관들을 대표하는 현장활력회의 운영진과 청 지휘부의 상견례 격 자리에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 청장은 이날 내부망에 해명과 사과 취지의 글을 올렸다.

이 청장은 '현장경찰관의 용모복장이 단정해야 하는데 머리를 빡빡 깎고 다니는 것은 주민들에게 위압감과 혐오감을 줄 수 있다는 취지로 말한 것이지, 외모를 비하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해당 직원이) 의도치 않은 오해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은 부분에 대해서는 깊은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게다가 실내 흡연도 논란이 됐다. 복수의 관계자들은 지난달 31일 취임한 이 청장이 청장실에서 흡연을 하는 모습이 여러 차례 목격했다고 전했다.

이 청장은 심지어 부하 직원이 업무 보고를 할 때 앞에서 담배를 피운 적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에서 강도 높은 금연정책을 추진하는 가운데 흡연권과 혐연권 사이의 논란이 계속된다고 하더라도, 한 지역의 치안을 총괄하는 경찰 수장이 집무실에서 공공연하게 담배를 피우는 행태는 국민 정서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국민건강증진법에 따르면 공공기관의 청사는 시설 전체가 금연구역이며, 흡연할 경우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이에 따라 청사에서 근무하는 다른 직원과 외부인은 담배를 피우기 위해 1층 외부 또는 8층 식당가 등에 마련된 흡연실을 이용한다.

이 청장은 집무실에서 담배를 피운 사실에 대해 인정하면서 '잘못했다'고 말했다.

유수환 기자 shwan9@kukinews.com

쿠키뉴스 유수환 shwan9@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