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9155 0782020012357689155 06 0602001 6.0.2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87994000 1579788006000 미스터트롯 천명훈 2001241001 related

‘미스터트롯’ 삼식이는 JK김동욱?…무대 중 음 이탈에 결국 탈락 ‘류지광’ 합격

글자크기
이투데이

(출처=TV조선 '미스터트롯' 방송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식이가 탈락했다.

23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는 본선 1차 팀미션이 진행된 가운데 직장A부 ‘삼식색기’의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삼식색기’는 남진의 ‘모르리’를 선곡해 제대로 된 트로트를 선보였다. ‘삼식색기’는 이대원, 류지광, 삼식이로 이우러진 직장부 팀이다.

특히 복면 가수로 출연부터 큰 화제를 모았던 삼식이는 동굴 같은 보이스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지켜보는 이들은 “JK김동욱 아니냐. 맞는 거 같다”라고 그 정체를 의심했다.

‘삼식색기’는 앞선 팀들이 넘지 못했던 조영수라는 벽을 넘기도 했다. 조영수는 앞선 팀들에 쉽게 하트를 누르지 않았고 결국 모두 12 하트에서 멈춰야 했다.

하지만 삼식이가 무대 중 음 이탈을 내며 아쉬움을 남겼다. 포반보다 흔들리는 음정으로 아쉽게 무대를 마무리했다. 결국 박명수가 하트를 누르지 않아 ‘삼식색기’ 역시 12하트를 받았다.

올 하트를 받지 못해 삼식이와 이대원이 탈락했다. 다음라운드는 류지광만이 진출하게 됐다. 삼식이의 탈락에 많은 출연자들은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이투데이/한은수 (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