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9018 0022020012357689018 01 0108001 6.0.2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85737000 1579838455000 북한 김선경 뮌헨 안보 회의 참석 2001241801 related

“北, 내달 뮌헨안보회의 첫 참석”…북미대화 열리나

글자크기
중앙일보

2019년 뮌헨안보회의.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다음 달 독일에서 열리는 뮌헨안보회의(MSC)에 참석한다. 북한의 회의 참석은 1963년 뮌엔안보회의 창설 이래 처음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뮌헨안보회의 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북한의 김선경 외무성 부상이 다음 달 14~16일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해 10~11월 뮌헨안보회의가 관례로 보낸 초청장에 응한 것으로 보인다.

뮌헨안보회의는 각국 지도자와 고위 관료 수백 명이 참석해 국제적인 안보 과제를 논의하는 자리다. 뮌헨안보회의 개최 기간 각국 정상의 양자·다자 회담이 수시로 진행된다.

북한이 이례적으로 뮌헨안보회의 참석을 알려오면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북미 간 대화가 이뤄질지에 관심이 쏠린다. 미국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북한 외무상이 군 출신의 이선권으로 교체됐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이선권의 기용으로 북한의 대미 전략이 한층 더 강경해질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미국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지난 22일 북한 외무상 교체 소식과 관련해 "북한이 싱가포르에서 합의된 대로 대화의 중요성을 알기를 바란다"며 북미 간 대화 중요성을 다시 한번 상기시켰다.

북한이 뮌헨안보회의에서 내놓을 메시지도 주목된다.

한편 이번 뮌헨안보회의에서는 중동 긴장 상황과 리비아 내전 등이 주요 의제가 될 전망이다. 이란에선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