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8868 0372020012357688868 06 0602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83244000 1579783248000 related

'어서와' 덴마크 3인방, 코리안 바비큐에 '감탄'…시립 미술관 관람(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MBC every1 '어서와' 방송캡쳐


덴마크 3인방이 코리안 바비큐를 첫 끼로 즐겼다.

23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덴마크 친구들의 한국여행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행복의 나라 덴마크에서 온 호스트 크리스티안은 "행복하냐고 물어보면 가장 행복한 사람들이다. 사람마다 행복이란 게 다르지만 저는 혼자 차 한잔 하면서 책 읽으면서 아무 걱정 없이 행복하게 있다"라고 덴마크의 특징을 설명했다. 이어 크리스티안은 "다들 이렇게 빨리빨리 살면 행복할 수 있을까요? 그냥 집에서 가족이 모두 모여 같이 밥먹고 아무 걱정 없이 있으면 행복하다. 얀테의 법칙이 있는데 다른 사람보다 더 괜찮다고 생각하지 않는거다. 한국에서는 다들 명문대를 다니고 대기업에 다녀야 한다고 생각한다. 덴마크는 자기가 하고 싶은 일 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제작진은 크리스티안에게 대기업에 다니지 않냐고 물었고 크리스티안은 "한국에서는 돈이 필요하다. 여기는 돈 없으면 못 산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크리스티안은 "고등학교 때부터 친구다. 우리들 다 공부 열심히 안하는 친구들이었다. 노는걸 좋아했다"라고 한국에 놀러오는 친구들에 대해 설명했다. 안톤은 "저는 모든 걸 시도해보죠, 저는 굉장히 활동적인 사람이거든요"라고 말했다. 이에 아스거는 "안톤은 늘 돌아다닌다. 가만히 있는걸 못한다"라며 자유로운 영혼이라고 했다. 안톤은 "남들과 달라요. 하고 싶으면 제 자유 의지를 따른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스거는 "저는 편한 사람이다. 스트레스라는 걸 모른다. 그리고 재미있는 사람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안톤은 "아스거는 가끔 최악의 농담을 한다. 진짜 최악이다"라며 질색했다.

한국에 도착한 덴마크 삼인방은 호텔에 가기 위한 방법을 변에게 물어봤다. 이에 변은 미리 준비한 숙소로 가는 방법이 적힌 종이를 꺼냈다. 순조롭게 기차 티켓을 구매한 삼인방은 여유있는 기차 시간에 커피를 마시며 여유롭게 이동했다. 기차를 기다리며 아스거는 "여행용 한국어 공부하자"라고 말했고 삼인방은 주문할 때 꼭 필요한 숫자를 공부하기 시작했다. 이후 공항철도에 탑승하고 안톤은 "너희 지폐 확인해봤어?"라며 한국의 지폐를 건넸다. 그리고 삼인방은 한국 지폐를 구경하며 "색이 예쁘다", "모자가 좋은데?", "0이 많아서 부자가 된 기분이야"라며 신기해했다.

휘게를 위한 조건을 따져 숙소를 정한 삼인방은 숙소에 도착해 휘게를 즐기고 외출 준비를 한 뒤 밖으로 나섰다. 그리고 삼인방은 첫 번째 목적지인 인사동을 찾아갔다. 코리안 바비큐 전문점에 도착한 삼인방은 한국식 바비큐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고 식당으로 들어갔다. 하지만 삼인방은 "여기 있는 음식 하나도 모르겠어"라며 많은 고기 종류에 당황했다. 변은 "아스거 네가 잘 시킬 수 있다고 믿어"라고 말했고 아스거는 "하나씩 다 주세요"라고 센스있게 주문을 마쳤다. 안톤은 "덴마크보다 조리를 더 열심히 하는거 같다. 우리는 보통 오븐에 넣지"라며 한국식 바비큐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후 고기를 맛본 친구들은 "덴마크 슈퍼에서 살 수 있는 고기보다 더 질이 좋은거 같다"라며 폭풍흡입했다.

한편 덴마크 삼인방이 시립 미술관을 찾아갔다. 변은 여행할때 관심 있는 분야로 미술관을 뽑으며 "나는 예술에 대해 꼭 알아보고 싶어"라고 주장했던 것.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