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8812 0242020012357688812 05 05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82494000 1579782806000

'허웅 3점포 4방' DB, 인삼공사에 완승...2위 도약 눈앞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농구 원주 DB가 안양 KGC인삼공사를 제물로 6연승을 달리며 2위 도약을 눈앞에 뒀다.

이데일리

23일 경기도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안양 KGC와 원주 DB의 경기. 원주 DB 허웅이 드리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B는 23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42점을 합작한 허웅과 치나누 오누아쿠의 활약에 힘입어 인삼공사를 84-68로 제압했다.

3위 DB는 이날 승리로 최근 6연승을 질주했다. 20승 13패를 기록, 2위 인삼공사(21승 13패)와 승차를 반 경기로 좁혔다. 1위 서울SK(22승12패)부터 3위 DB까지 1.5경기 차밖에 나지 않아 선두 경쟁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반면 인삼공사는 이날 김승기 감독이 지난 11일 창원 LG전 불성실한 운영으로 논란을 낳아 1경기 출전 정지를 받는 바람에 어수선한 상황에서 경기를 치렀다. 김승기 감독은 이날 벤치에 앉지 못하고 대신 손규완 코치가 선수들을 지휘했다.

DB 토종 가드 허웅은 이날 3점슛 4개 포함, 20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1쿼터에만 8점을 몰아치며 초반 기선을 제압한데 이어 마지막 4쿼터에서도 7점을 올리는 등 고비마다 중요한 활약을 펼쳤다.

외국인선수 오누아쿠도 골밑을 든든히 지키면서 21점 12리바운드 ‘더블더블’ 활약을 펼쳤다. 토종센터 김종규는 8득점에 8리바운드로 제 몫을 했다. 두경민도 3점 슛 3개 등 11점을 보탰다. 이날 DB는 3점슛 24개를 던져 10개를 성공시켰고 리바운드에서도 44-32로 인삼공사를 압도했다.

인삼공사는 16점을 올린 브랜든 브라운이 최다득점일 정도로 공격이 풀리지 않았다. 토종 선수 가운데 김철욱이 13점으로 나름 분전했지만 나머지 선수들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