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8745 0972020012357688745 05 0508001 6.0.26-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81691000 1579782005000

'허웅·오누아쿠 맹활약' DB, KGC 꺾고 6연승 신바람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치나누 오누아쿠 / 사진=KBL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원주 DB가 안양 KGC를 꺾고 파죽의 6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원주 DB는 23일 오후 안양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안양 KGC와 원정경기에서 84-68로 이겼다.

6연승을 질주한 DB는 20승13패를 기록하며 3위를 유지했지만, 2위 KGC와 게임 차 0.5차로 추격했다. 반면 KGC는 21승13패로 2위를 가까스로 유지했다.

치나누 오누아쿠가 21득점 12리바운드로 맹활약한 가운데 허웅이 20득점, 두경민이 11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KGC는 브랜든 브라운이 16득점 11리바운드, 크리스 맥컬러가 13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날 1쿼터부터 양 팀의 연속 득점이 터져나왔다. DB는 오누아쿠와 김종규가 골밑 득점을 책임졌고, KGC는 맥컬러가 응수했다. 외곽 득점도 서로 주고받으며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1쿼터는 DB가 32-23으로 앞선 채 끝났다.

2쿼터에서는 KGC가 힘을 냈다. 브라운이 7득점을 몰아치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DB는 윤호영과 두경민 등이 외곽슛을 노렸지만, 역부족이었다. KGC는 브라운의 속공과 덩크, 3점슛 모두 터지며 30-32로 추격했다.

DB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허웅과 윤호영의 3점포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DB는 두경민의 외곽포까지 터지며 분위기를 탔다. KGC는 박지훈의 3점슛과 맥컬러의 골밑으로 51-51로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DB의 반격이 매서웠다. 김태홍의 골밑에 이어 오누아쿠의 득점, 두경민의 외곽 모두 터지며 63-55로 점수 차를 벌렸다.

마지막 4쿼터에서도 DB가 집요하게 골밑을 노려 KGC의 힘을 뺐다. 더불어 김종규까지 높이에 힘을 더하며 승기를 잡았다. KGC는 이재도와 기승호가 막판 연속 3점포로 분전했지만, 이미 기울어진 승부를 되돌리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경기는 DB의 대승으로 마쳤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