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8685 0012020012357688685 02 0201001 6.0.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81160000 1579781414000 related

“1987년 실종 ‘KAL858기’ 추정 동체 미얀마서 발견”

글자크기

MBC 특별취재팀 보도

전문가 “엔진 위치 등 동일”

당시 ‘김현희 폭파’ 규정

유족 진상규명 요청 탄력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87년 미얀마 상공에서 실종된 ‘KAL858기’로 추정되는 동체가 발견됐다. 당시 정부는 비행기 잔해 등 별다른 물증 없이 자신을 폭파범이라고 주장하는 김현희씨의 증언을 토대로 “북한 지령에 의한 공중폭발”로 결론 냈다.

KAL858기는 1987년 11월29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출발해 서울로 향하다 인도양 상공에서 사라졌다. 탑승객·승무원 115명이 전원 실종됐다. 전두환 정부는 유해나 유품을 한 점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번 발견이 ‘KAL858기 폭파사건’ 재규명으로 이어질 수 있다.

23일 MBC는 <뉴스데스크>에서 특별취재팀이 미얀마 동남쪽 안다만의 50m 해저에서 KAL858기로 추정되는 동체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취재진은 수중카메라를 넣어 동체 잔해로 추정되는 4개의 물체를 촬영했다. 전문가에게 영상(사진) 분석을 의뢰한 결과 이 잔해가 KAL858기의 엔진과 날개로 추정된다고 결론지었다. 1940년 이후 안다만에 추락한 항공기는 영국 공군기, 미얀마 군수송기, KAL858기 등 총 3대다. MBC는 발견된 잔해와 같이 프로펠러 엔진과 주 날개가 동일한 선상에 위치한 형태는 KAL858기뿐이라는 것이 전문가들 의견이라고 전했다.

취재진은 당시 정부가 KAL858기의 항로를 근거로 추락지점이 안다만 해역 일대라는 점을 예측할 수 있었는데도 엉뚱한 지점을 수색했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정부는 미얀마·태국 국경의 산악지대를 수색했다. KAL858기 사건 민간수색조사단 총괄팀장인 신성국 신부는 “국토부가 사고 조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고, 안기부가 주도해 모든 사건을 조사했다”고 말했다.

KAL858기 가족회와 KAL858기 진상규명 대책본부는 폭파사고 당시 쓰인 폭발물이 북한에 존재하지 않았고, 폭파 주범인 김현희씨의 진술은 거짓이라고 주장해왔다.

이들은 제13대 대통령 선거 때인 1987년 12월15일 김씨가 한국에 입국한 것을 두고 당시 전두환 정권이 선거 승리를 위해 폭파사건을 정치적으로 활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참여정부 시절인 2006년과 2007년 ‘국가정보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가 재조사를 벌였으나 “조작이 아니다”라는 결론을 내렸다.

이혜인 기자 hyei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