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7621 1192020012357687621 01 0101001 6.0.2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79774153000 1579774155000 지역구 세습 논란 문석균 총선 출마 2001241531 related

이낙연 종로·김두관 PK 출마…영입 20대도 지역구로

글자크기
이낙연 종로·김두관 PK 출마…영입 20대도 지역구로

[앵커]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입니다.

이 전 총리가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종로 출마를 확정지었습니다.

공동 선거대책위원장도 수락해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투톱 체제로 여당 총선을 진두지휘하게 됐습니다.

이 전 총리는 "두 가지 일을 병행하기가 쉽진 않지만 영광과 책임을 기꺼이 떠안겠다"고 밝혔습니다.

종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는 곳이죠.

전직 국무총리 간 빅매치가 이뤄질지 관심이 모아지는데요.

이 전 총리는 상대 당의 일에 이런 저런 말을 하는 건 온당치 않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황 대표와 맞붙게 된다면 신사적인 경쟁을 펼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설 연휴를 앞두고 민주당은 총선 지역구 배치에 속도는 내는 모습입니다.

경남지사를 지낸 김두관 의원이 당의 요청을 받아들여 현 지역구 경기 김포를 떠나 경남 양산을에 출마하기로 했습니다.

영입 인사도 비례대표 관행을 깨고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지성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 지도부와 함께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인사 행사에 참석한 이낙연 전 총리.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이해찬 대표의 서울 종로 출마 제안을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이낙연 / 전 국무총리> "우리의 역사와 얼이 응축돼 숨 쉬는 '대한민국 1번지' 종로에서 정치를 펼칠 수 있게 되는 것은 크나큰 영광입니다."

종로에서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맞붙는다면 신사적 경쟁을 펼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총리는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달라는 이 대표의 제안도 수락한다며 겸손하고 성실하게 선거에 임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경남지사를 지냈던 김두관 의원은 당 지도부의 거듭된 요청을 받아들여 경남 양산을에 출마하기로 마음을 굳혔습니다.

연동형 비례제 도입으로 비례대표 의석 확보가 어려워진 가운데 '2호 인재'인 20대 청년 원종건 씨가 영입인사 중 처음으로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원종건 / 민주당 2호 영입인사>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에 출마하지 않겠습니다. 지역에 출마하고 경선에 참여하겠습니다."

민주당은 공천에 어떤 특혜와 반칙도 없다며 공정하고 동등한 경쟁을 부각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당은 설 연휴가 끝나면 현역의원 평가에서 '하위 20%'에 포함된 의원들에게 개별 통보하는 것을 시작으로 공천작업을 본격화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