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7315 1112020012357687315 03 0305001 6.0.2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71850000 1579771855000 최태원 SK 회장 사회적가치 측정 이해관계자 2001250915 related

최태원 회장 "사회적 가치 측정할 객관적 기법 만들자"

글자크기

다보스포럼 공식세션 패널로 참석

SK그룹 자체 측정 모델 소개

"AI 활용 땐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 가능"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업 경영의 목표와 시스템을 주주뿐 아니라 고객, 직원, 협력업체, 지역사회 등 전 이해관계자로 넓히는 것은 선택이 아닌 의무가 됐습니다. 사회적 가치의 측정을 고도화해 이해관계자 가치를 극대화해 나가야 합니다.”

최태원 SK(034730)그룹 회장은 23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공식세션 패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2013년 다보스포럼에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해 사회문제 참여를 유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세션은 ‘아시아 시대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를 주제로 열렸다. 최 회장은 이 자리에서 “재무제표를 통해 기업의 재무적 성과를 측정하듯 앞으로는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고 이를 통해 사회적 성과를 키워가야 한다”면서 “객관적이고 신뢰성 있는 측정 기법을 확보해야 사회적 가치를 제대로 된 방향으로 성장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해야 한다는 주장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간 것이다. 객관적인 사회적 가치 측정 기법을 개발하고 고도화해 나갈수록 인센티브를 정확하게 지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 회장은 그러면서 SK그룹의 사회적 가치 측정 방법과 성과 등을 소개해 참석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SK는 자체 개발한 사회적 가치 측정 방법을 2014년 사회적 기업, 2018년 SK 관계사에 적용해왔다.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표준화된 측정모델 개발을 위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세계은행(WB), 세계 4대 회계법인 및 글로벌 기업들과 비영리법인 ‘VBA(Value Balancing Alliance)’를 구성해 협력하고 있기도 하다.

SK는 사회적 기업이 창출한 사회적 가치를 측정한 뒤 이에 비례해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사회성과인센티브(SPC) 제도 또한 시행하고 있다. 시행 결과 인센티브를 받은 기업이 창출한 사회적 가치의 증가 속도는 매출액 증가 속도보다 약 20%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SK는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더블바텀라인(DBL)’ 경영도 도입해 비즈니스 모델을 본질적으로 변화시키는 중이다.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 측정의 객관성과 신뢰성 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데이터를 확보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더 많은 기업과 이해관계자들이 사회적 가치 창출과 측정에 동참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최 회장은 첨단 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하면 고객 개개인이 중시하는 사회문제를 더욱 세밀히 파악하고 개인에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더 많은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서 “투자자도 투자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정교하게 측정, 평가하는 방식으로 투자 활성화를 유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K그룹 관계자는 “다보스 포럼 측이 두 번이나 최 회장을 초청한 것은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 방안을 모색하고 실천하는 경영가로 평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날 세션에는 최 회장 외에 양극화·불평등 연구로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조지프 스티글리츠 컬럼비아대 교수, 아시아 금융 전문가 로라 차 홍콩증권거래소 회장, 환경문제 개선에 앞장서 온 고쿠부 후미야 마루베니 회장 등이 패널로 참석했다. SK그룹은 지난 21~24일 다보스 시내에 SK 라운지를 만들어 SK가 추진해온 사회적 가치 추구 활동을 전시하기도 했다. SK가 다보스에서 별도의 홍보 라운지를 개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서울경제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