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6188 0352020012357686188 01 0103001 6.0.2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66221000 1579766709000 이낙연 종로 출마 황교안과 신사적 2001241331 related

한국당 공천관리위 첫날…이석연 부위원장 “황교안, 공천서 손떼라”

글자크기
황교안 “공관위 자율 처리하도록 하겠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부위원장으로 임명된 이석연 전 법제처장이 23일 황교안 대표를 향해 “공천 업무 관련해 황 대표를 비롯한 당에서 손 떼달라”고 요구했다.

이 전 법제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4·15 총선 공천관리위원 임명장 수여식에서 “황 대표께 ‘후발제인’이라는 한자성어를 선물하려고 했다. 한 발 뒤로 물러나 나중에 제일보한다는 뜻”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계파에 관심도 없고 누군지도 모른다. 모든 것을 걸고 국민 감동하는 제대로 된 공천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후 이어진 공관위 첫 회의에서 이 전 법제처장은 공관위 부위원장으로 선임됐다.

한국당 해체를 요구하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던 김세연 의원도 이날 임명장을 받았다. 김 의원은 “불과 67일 전에 수명이 다했기 때문에 해체되어야 한다고 했던 한국당의 공천관리위원 직무를 맡는 것이 과연 적절한가에 대한 의문 있었다”면서도 “총선을 앞두고 한국당의 물리적으로 완전한 해체가 실현 가능하지 않은 상황이라면 공관위 업무를 맡아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 불출마 뜻을 밝혔던 취지를 구현하는 차선책은 될 수 있겠다는 판단에서 맡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오직 애국심과 양심, 딱 이 두 가지만 가지고 직무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도 공관위에 힘을 실었다. 서울역 귀성 인사를 위해 공관위원들의 인사말이 끝나기 전 회의장을 나선 황 대표는 ‘공천에 손을 떼 달라는 공개적인 요구가 나왔는데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공관위에서 자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답했다.

공관위 2차 회의는 오는 27일 오후 국회 본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