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6006 0202020012357686006 06 0601001 6.0.2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66084000 1579766169000 히가시데마사히로 카라타에리카 불륜 2001240531 related

히가시데 마사히로·카라타 에리카, 불륜 인정→사과→"안과 재결합 비관적"(종합)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일본 배우 히가시데 마사히로(32)와 카라타 에리카(23)가 불륜을 인정했다. 카라타 에리카가 미성년자였을 당시 부적절한 관계가 시작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하고 있다.

일본 매체 주간문춘은 지난 22일 "와타나베 켄의 딸 안과 히가시데 마사히로 부부가 히가시데 마사히로의 불륜으로 인해 현재 별거 중"이라고 보도했다.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안은 2013년 NHK 드라마로 인연을 맺어 2015년 1월 결혼, 3명의 아이를 뒀다.

보도에 따르면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이달 초부터 홀로 아파트에서 살고 있다. 히가시데 마사히로의 소속사 측은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보도 내용이 거의 사실로 밝혀졌다"면서 "히가시데 마사히로의 어리석음과 미숙함, 책임감 부독이 일으킨 이번 일은 어떤 비난을 해도 변명의 여지가 없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본인은 현재 이런 사태가 된 것에 대해 책임의 무게를 느끼고 있으며 후회하며 괴로워하고 있다. 신뢰의 회복을 위해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별거가 이혼 전 단계가 아니라 부부의 사이를 회복하기 위한 것이라며 "남편으로서 아버지로서 다시 한번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히가시데 마사히로의 불륜 상대로 지목된 9살 연하의 카라타 에리카는 한국에도 소속사를 두고 활동 중이라 충격이 컸다.

두 사람은 2018년 일본에서 개봉한 영화 '아사코'에서 호흡을 맞추면서 호감을 가지게 됐고 불륜까지 이르렀다. 특히 영화를 촬영한 2017년에는 카라타 에리카가 미성년자였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더욱 커졌다.

카라타 에리카의 일본 소속사 후라무도 이날 불륜을 인정하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카라타 에리카가 본인의 경솔한 행동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자신의 어리석음과 나약함을 깊이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속사로서도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여러분의 신뢰를 되찾을 수 있도록 엄격하게 지도할 것이며 반성을 촉구할 방침이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두 사람의 불륜 인정과 사과에도 관계자들은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안의 재결합에 대해 비관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니혼테레비 연예정보프로그램 '슷키리' 진행자 이노우에 코우조우는 23일 방송을 통해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카라타 에리카의 바람은 한두번 나왔던 문제가 아니다"라며 "매번 안은 히가시데 마사히로의 외도의 증거를 전부 참아왔다고 한다. 이제 연락하지 않겠다, 헤어진다 등 수 차례 (카라타 에리카와 결별을) 약속 했으나 몇번이나 어기면서 인내의 한계가 왔고 결국 별거에 이른 것"이라고 말했다.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현재 방영중인 TV아사히 목요드라마 '형사와 검사 ~관할과 지검의 24시~'에 출연 중이다. 23일 오후 9시 방송되는 가운데 TV아사히 측은 "방송 일정의 변경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카라타 에리카는 2015년 후지TV 드라마 '사랑하는 사이'로 데뷔해 드라마 '기묘한 이야기', '귀족탐정' 등 일본내에서 사랑을 받은 작품에 출연해 인기를 모았다. 지난해 방송된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에서 모모족의 카리카 역을 맡아 국내에도 얼굴을 알렸다.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영화 '키리시마가 동아리활동 그만둔대', '기생수' 파트 1~파트 2, '데스노트 : 더 뉴 월드', '아오하라이드', '고닌 사가: 5인의 복수',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드라마 '정령의 수호자', '컨피던스 맨 JP' 등 유명 작품들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특히 잘생긴 얼굴로 국내에서도 '일본의 현빈', '일본의 박서준' 등의 별명을 얻으며 사랑 받기도 했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이수C&E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