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5297 0022020012357685297 05 0507001 6.0.26-RELEASE 2 중앙일보 51292661 false true true false 1579764445000 1579768844000

프로야구 LG 외국인타자 라모스 영입

글자크기

두산은 베테랑 포수 정상호 계약

중앙일보

프로야구 LG가 영입한 새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 [사진 LG 트윈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26)를 영입했다.

LG는 멕시코 출신 우투 좌타 내야수 라모스와 계약금 5만달러, 연봉 30만달러, 인센티브 15만달러 등 총액 50만달러(약 5억8000만원)에 계약했다고 23일 발표했다. 키 193㎝, 몸무게 115㎏의 큰 체격을 지닌 라모스는 2014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인 드래프트 16라운드에서 콜로라도 로키스에 지명됐다.

빅리그엔 올라가지 못했고, 지난 시즌엔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타율 0.309에 홈런 30개, 105타점, 출루율 0.400, 장타율 0.580을 기록했다. 라모스는 LG가 원했던 1순위 외인 타자는 아니다. 그러나 젊고 장타력이 있다는 점을 감안해 영입됐다. 올해 멕시칸리그에선 30이닝 정도 외야수로 나서기도 했으나 마이너에선 줄곧 1루수로 뛰었다. LG에서도 1루를 맡을 전망이다.

차명석 LG 단장은 "장타력이 뛰어나 잠실구장에서도 홈런을 칠 수 있는 타자"라며 "특히 출루율이 높고 계속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젊은 선수로 우리 팀의 중심타선에서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LG는 지난해에 선발로 활약한 타일러 윌슨, 케이시 켈리에 이어 라모스를 영입해 외국인선수 계약을 마무리했다.

중앙일보

두산 유니폼을 입게 된 정상호. [사진 두산 베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두산은 같은 날 베테랑 포수 정상호(38) 영입을 발표했다. 정상호는 2001년 SK에 입단했고, 2015시즌 종료 뒤 FA 자격을 얻어 LG와 계약했다. 올 시즌 뒤 자유계약선수로 풀렸고, 두산은 경험 많은 정상호를 데려왔다. 연봉은 7000만원이다. 정상호는 "우승 팀 일원이 돼 기쁘고, 구단에 감사드린다. 고참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시즌 준비를 하겠다”며 “전지훈련이 며칠 남지 않았다. 빠르게 적응해 올해도 팀이 우승하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