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4790 0512020012357684790 06 0602001 6.0.2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63525000 1579763531000 박송권 인터뷰 2001231631 related

'어하루'의 발견, 김지인 "대체불가 배우 되고 싶어요"(인터뷰)

글자크기
뉴스1

김지인/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김지인은 지난해 연말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로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신인으로 주목받았다. 김지인이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맡은 역할은 주인공 은단오(김혜윤 분)의 절친 신새미. 백화점으로 유명한 SI그룹의 상속녀로 푼수 같은 매력이 있는 인물. 오남주(김영대 분)를 좋아하는 일편단심 순정파이지만 오남주가 여주다(이나은 분)를 좋아하자 그를 괴롭히는 악녀가 됐다.

김지인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마친 이후 "다시는 새미를 연기할 수 없다는 게 아쉽다"며 "많은 분들이 알아봐주셔서 행복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시청자 분들 반응을 보면서 새미 캐릭터를 더 만들어가기도 했다"며 "감독님께서 연기를 많이 믿어주셨다. 나중엔 수철(김현목 분)이와 대사 부분에서도 지문이 적혀 있지 않더라. 그걸 보고 많이 믿어주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뉴스1

김지인/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김지인/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새미는 실제 김지인과도 닮은점이 많은 캐릭터였다. 김지인은 "발랄하고 말도 많고 친구를 너무 잘 챙기는 오지랖 넓은 성격이 많이 닮아서 연기하기에 어려움이 많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또 그는 "평소 다른 사람들이 나를 보고 웃으면 기분이 좋아진다"며 "그래서 연기하는 데 있어서도 망가지는 데는 두려움이 없다"는 고백도 털어놨다.

또 김지인은 "신새미가 친근하고 귀여운 매력이 있는 캐릭터인데 여주다를 만났을 때는 악녀로 보여야 하는 어려운 점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새미는 사람을 순수하게 좋아한다. 주다를 괴롭힌 이유는 단순히 남주가 주다를 좋아했기 때문"이라며 "나쁜 행동들을 저질렀지만 나쁜 애처럼 보이지 않길 바랐다. 연기하면서는 단순히 아이처럼 질투심이 강한 아이라고 생각하면서 연기하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김혜윤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김지인은 "혜윤이는 나이가 같아서 더 친해졌다. 단순한 부분이지만 점심 메뉴부터 눈빛만 봐도 통했다"고 말하며 웃었다. 그러면서 "혜윤이에게는 정말 도움을 많이 받았다. 내가 호기심이 많아서 귀찮을 정도로 많이 물었는데 친절하게 알려주고 좋은 선배 같은 느낌이었다"며 "나와 같은 나이인데 주연으로 연기를 다 해냈다는 것 자체가 너무 대단하다 느꼈고, 존경스러웠다"고 털어놨다.

뉴스1

김지인/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김지인/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인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 대해 "학생 역할로 할 수 있었던 최고의 드라마"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저도 어느새 20대 중반을 보고 있고 그러다 보면 학원물에 제한이 있는데 그렇게 되기 전에 이 드라마를 만나서 너무 다행"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학원물이 어렵다고 하길래 뭐가 힘들까 궁금했는데 교실신이면 학생들이 다 교실에 있어야 한다. 대사가 없어도 그 장소에 가 있어야 하고 기다리는 어려움이 있더라. 그래서 동료 배우들과도 더 친해졌다"고 회상했다.

김지인의 데뷔 과정에 대해서도 들을 수 있었다. 김지인은 "어렸을 때 막연하게 연예인이 되고 싶었다. 나름 끼가 있었던 것 같다"며 "막연하게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서 대사들을 따라하고 나라면 이렇게 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곤 했다. 20대 초반이 돼서야 연기에 관심이 있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연기를 통해 이런 면을 나타내고 싶어하는구나 알게 됐고, 실제로 연기를 해보니 쉽진 않았지만 역할을 통해 다른 사람이 돼보는 게 제일 큰 매력이었다"고 설명했다.

김지인은 당찬 각오도 전했다. "대체 불가 배우"를 꿈꾸고 있다면서 "'쟤 아니면 누가 이걸 했겠어'라는 소릴 듣고 싶다"고 말했다. 김지인은 "이번에 '새미 역할 찰떡'이라는 시청자 분 댓글에 너무 기뻤다"며 "앞으로도 이런 말을 계속 들을 수 있게, 캐릭터를 더 깊게 연구해서 '김지인이라서 잘 해낸 것 같다'는 말을 꼭 듣고 싶다"는 바람을 털어놨다. 끝으로 그는 "지금은 경험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 의학 드라마도 도전하고 싶고 하고 싶은 게 너무 많은데 다양한 경험을 통해서 나라는 배우에게 어떤 것이 어울리고 맞는지 배우고 싶다"고 덧붙였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