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4605 0182020012357684605 05 0506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62944000 1579763047000

발이 안되면 머리로…손흥민 "정말 특별한 골"

글자크기
매일경제

토트넘의 손흥민이 한 달 반 만에 골을 넣은 뒤 주먹을 불끈 쥐며 기뻐하고 있다. [AP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오랜만에 골맛을 봤다. 지난달 7일 이후 약 한 달 보름 만이다. 징계에서 복귀한 뒤 이어진 부진을 의식한 듯 손흥민 스스로도 '특별한 골'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EPL 24라운드 노리치시티와의 홈경기에서 2대1 승리를 결정짓는 결승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1대1로 팽팽했던 상황에서 후반 34분 델레 알리의 슈팅이 골대 바로 앞에서 수비수를 맞고 떠오르자 헤딩슛으로 연결해 시즌 11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지난달 23일 첼시전 퇴장과 세 경기 출전 정지, 이후 복귀 경기 부진까지 손흥민의 침묵은 길었다. 리그 최강 리버풀전에서는 확실한 골 찬스를 살리지 못해 아쉬움을 남기는 등 출전 경기 기준 7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특히 번리전에서 70m 이상 단독 드리블 질주로 넣은 골과 같이 왕성한 활동량을 보기 어려워졌다. 기회를 맞았을 때 골 결정력도 퇴장 이전 시점에 비해 크게 떨어져 있었다. 반복적인 비신사적 행위와 퇴장, 그리고 그에 따른 비판 여론으로 자신감이 크게 떨어진 것이 원인이었다.

계속되는 부진은 여러 잡음을 낳았다. 손흥민은 현지 축구 통계 매체들이 매기는 평점에서도 대부분 7점 이하를 기록하며 토트넘 팬들과 조제 모리뉴 감독의 신뢰가 흔들린다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다행히 모리뉴 감독은 이날 경기 하루 전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다시 골을 터뜨릴 것이고 나는 그 시점이 노리치시티전이 될 것으로 믿는다"며 지지한 바 있다.

손흥민에게도 이 골은 의미가 컸다. 그는 경기 후 현지 인터뷰에서 "모든 골이 특별하지만 오늘 골은 좀 더 특별하다. 자신감을 되찾을 골이 필요했다"면서 "그동안 득점하지 못해 힘들었고 그래서 더 평점심을 유지하며 팀을 위해 뛰려고 노력했는데 마지막 순간 나에게 공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승점 3점을 따내고 자신감을 되찾기 위해 팀 전체가 정말 열심히 싸웠다. 오늘은 승리만이 의미 있는 경기였다"고 덧붙였다. 비록 승리를 챙기긴 했지만 올 시즌 토트넘의 상황은 여전히 빨간불이다.

이날 승리는 토트넘이 리그 일정에서 다섯 경기 만에 올린 승점 3점(직전 4경기 2무2패)이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7위에서 6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다만 상위권 팀과 승점 차이를 고려하면 5시즌 만에 처음으로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확보하지 못할 수도 있다.

토트넘(승점 34점)에 남은 리그 경기는 14경기로, 승점 70점 안팎을 따야 3·4위권에 안정적으로 진입할 수 있다. 승점 70점을 기준으로는 최소 11경기를 이겨야 가능하다.

[이용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