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4166 1092020012357684166 01 0101001 6.0.2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62017000 1579762225000 북녘 고향 2001240931 related

문 대통령 “북녘 고향 두고온 분들, 가족과 함께할 수 있게 노력”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설 명절을 맞아 "북녘에 고향을 두고 온 분들이 더 늦기 전에 가족과 함께하실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3일) SNS를 통해 공개한 '새해 인사 영상 메시지'에서 "명절이면 그리움이 더 깊어지는 분들이 계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국민이 모두 확실한 변화를 체감하면서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더 부지런히 뛰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한민국은 작지만 강한 나라"라며 "어떤 어려움도 이겨왔고 많은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할 만큼 발전했다. 우리의 빠른 성장과 역동성, 높은 시민의식과 한류 문화에 세계가 경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부모에게 감사하는 마음이 차례상처럼 넉넉하고, 자식 사랑이 떡국처럼 배부른 설날"이라며 "이웃을 먼저 생각해주신 국민들 덕분에 다 함께 따뜻한 설을 맞게 됐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습니다.

또 "편안하고 안전한 명절을 위해 묵묵히 일터를 지키고 계신 분들의 노고도 잊지 않겠다"며, "댓돌과 현관문에는 크고 작은 신발이 가득하고 따뜻한 마음을 주고받는 행복한 설날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성희 기자 (bombom@kbs.co.kr )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