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3261 0252020012357683261 01 0101001 6.0.2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59759000 1579763567000 귀성 인사 민심 2001240731 related

범여는 호남선 가는 '용산역', 보수야당은 경부선 출발 '서울역'서 귀성인사

글자크기
여야(與野)는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서울 용산역과 서울역에서 귀성 인사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호남선 출발역인 용산역에서 "정부·여당이 노력을 이어가면서 더 나은 새해를 만들겠다"고 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경부선이 출발하는 서울역을 찾아 "경제는 어렵고 민생은 힘들지만 희망을 가지시라"고 했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왼쪽부터) 원내대표, 이해찬 대표, 이낙연 전 국무총리, 박광온·남인순 최고위원 등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이낙연 전 총리 등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용산역을 찾았다. 이들은 '언제나 국민과 함께'라고 적힌 어깨띠를 두르고 플랫폼에서 손을 흔들었다. 그러나 장애인인권단체가 최근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 등 장애인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이해찬 대표에게 항의하기 위해 몰려들면서 민주당 귀성 인사는 15분여 만에 종료됐다. 휠체어 장애인 등 30여명이 플랫폼에 따라와 구호를 외치며 이 대표의 사과를 거듭 요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주당은 더 낮은 자세로 민심을 경청하는 설 명절을 보내겠다"며 "소상공인, 영세 자영업자에 귀기울이며 척박한 서민경제에 희망을 줄 경제 활력 대책을 고민할 것"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도 오전 용산역에서 목포·여수행 탑승객들을 배웅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총선 정강정책 방송 연설에서 통해 "이번 총선을 통해 대화와 협치의 정치를 만들겠다"고 했다.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는 용산역에서 최고위원회의·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연 뒤 귀성객들을 배웅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용산역에서 최고위를 연 뒤 귀성객에게 인사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서울역 앞에서 설 인사를 했다.

조선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조경태·김순례 최고위원 등이 23일 오전 서울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은 이날 서울역을 찾아 귀성인사를 했다.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는 플랫폼 앞에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등 인사를 건넸다.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경제는 어렵고 민생은 힘들지만 희망을 가지고 고향에 내려가시는 것을 보며 박수를 보내드렸다"며 "대한민국이 살기 좋은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저희가 최선을 다하겠다. 여러분께서도 힘을 모아달라"고 했다. 황 대표 주변에서 반대자 3명이 '도로새누리당', '당당하게 종로에서 출마하라' 같은 글귀가 적힌 피켓을 흔들기도 했다.

새보수당 유승민 의원 등도 서울역에서 귀성 인사를 했다. 다만 한국당과 시간과 장소가 달라 유 의원과 황 대표가 마주치지는 않았다. 새보수당 지도부 인사들은 흰색 상의에 청바지 차림으로 '새로운 보수' '젊은 정당'이라고 쓴 어깨띠를 둘렀다. 유 의원은 "경제·안보 등 모든 일이 어려워서 그런지 올해 설은 많은 분들의 표정이 무거우신 것 같다"며 "경제를 살리고 국가 안보를 튼튼히 지키는 정치가 절실하다"고 했다.

[포토]민주, 용산역 설 귀성인사… 이해찬 대표 '장애인 비하발언' 항의에 곤욕

[김보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