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1251 0252020012357681251 04 0402003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54872000 1579754920000

지난해 日 무역적자 17조원…韓 수출 규제 '역풍'도 한몫

글자크기
일본의 지난해 무역적자가 1조6438억엔(약 17조원)에 달했다고 닛케이아시안리뷰가 일본 재무성의 발표 내용(속보치, 통관기준)을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2018년 대비 적자폭이 34.2% 늘었다.

조선일보

지난 7월 23일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의 상가 밀집 지역에서 한 시민이 일본산 차량인 렉서스 승용차를 부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이 연간 기준으로 무역적자를 낸 것은 2018년(1조2천245억엔)에 이어 2년째다. 지난해 일본의 수출은 1년 전보다 5.6% 감소한 76조9천278억엔, 수입은 5.0% 줄어든 78조5천716억엔으로, 수출 감소율이 수입 감소율을 0.6%p 웃돌았다. 일본의 수출과 수입이 동시에 감소한 것은 3년 만이다.

일본은 작년 12월 월간 교역에서도 1천525억엔의 무역적자를 기록해 2개월째 적자를 이어갔다.
작년 12월의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5.6% 감소한 6조5771억엔, 수입은 4.9% 줄어든 6조7296억엔으로, 월기준으로도 수출 감소율이 수입 감소율을 넘어섰다.

무역수지 적자 확대의 원인으로는 미·중 무역 갈등 장기화와 더불어 한일·관계 악화를 꼽는 전문가들이 많다. 미·중 무역 갈등의 여파로 자동차 부품, 반도체 관련 장비 등 주력 품목의 중국 수출이 감소했고, 지난해 7월 일본 정부가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이유로 반도체 핵심 소재의 한국 수출을 규제하기 시작한 뒤에는 한국에서 '일본 불매' 운동의 역풍을 맞았다.

일본은 작년 한 해 동안 한국과의 교역에서 수출이 전년보다 12.9% 감소한 5조441억엔, 수입은 9.1% 줄어든 3조2천287억엔을 기록했다. 이로써 한국과의 무역수지 흑자폭은 19.0% 급감한 1조8천153억엔에 머물렀다.

세부적으로 일본의 한국에 대한 식료품 수출은 전년과 비교해 22.6% 줄었고, 같은 기간 일본 승용차의 한국 수출은 13.1% 감소했다. 반도체 제조 장비 등 일반기계 수출은 30.2% 줄었고, 유기화합물을 포함한 화학제품 수출은 7.7% 쪼그라들었다.

작년 12월 한 달 통계에서도 일본의 한국과의 수출액 감소율은 전년 동월 대비 16.2%, 수입액 감소율은 11.1%를 각각 기록하는 등 국내에서 일본수출 감소세가 지속됐다.

[이용성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