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9197 0092020012357679197 08 0801001 6.0.2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48220000 1579748229000 5G 중저가 요금제 2001240145

최기영 "5G 중저가요금제, 알뜰폰부터 이통사로 단계별 출시"(종합)

글자크기

"5G 대중화 위해 다양한 중저가 요금제의 출시가 필요"

"알뜰폰 조기 출시 후 이통사 '청소년', '실버' 요금제부터"

"OTT·유료방송 규제 최소화 원칙…3월 구체적 방안 마련"

"자유로운 기초연구 분위기 조성하면 노벨상 나올 수도"

뉴시스

[세종=뉴시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세종시 한 식당에서 열린 출입기자 신년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5세대(5G) 중저가 요금제를 알뜰폰에서 먼저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최 장관은 22일 세종시 한 식당에서 출입기자 신년간담회를 열고 "세계 최초 활성화 5G를 위해 5G 3대 패키지 정책과 6500억원 규모 사업을 추진하고 2022년까지 5G 관련 융복합 서비스 발전을 위한 민간 활동 누적 금액 30조원을 달성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통신4사의 지난해 투자규모는 9조원을 초과해 전년대비 약 50% 증가로 예상된다. 올해도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예측한다. 정부도 집중적으로 예산 투자해 5G 인프라 확충 노력하겠다"고 했다.

최 장관은 "이통사가 5G 투자를 확대해야 하는 상황에 중저가 요금제 출시가 기업에 부담될 수 있으나 5G 대중화 위해 네트워크 품질 제고와 함께 다양한 중저가 요금제의 출시가 필요하다. 알뜰폰에서 먼저 조기에 중저가 출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최 장관은 장관 취임 후 이통 3사 차원의 월 3~4만원 대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를 지속적으로 주문해왔다. 그러나 5G 인프라 구축에 막대한 투자비를 지출한 이통사들로서는 난색을 표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단계별 출시'라는 방안을 내놨다. 최 장관은 "이통3사도 청소년, 실버 요금제 등 맞춤형 요금제부터 출시하도록 협의하겠다"면서 "일반인들에 대한 중저가 요금제는 조금 더 얘기가 돼야할 것 같다"고 밝혔다.

아울러 최 장관은 새로운 미디어가 출현하는 등 디지털 미디어 산업구조의 변화 속에서 규제 최소화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최 장관은 "국내 OTT(인터넷동영상서비스)에 대한 새로운 규제 도입에는 신중히 하고 기존 규제는 과감히 폐지하거나 완화하겠다"면서 "유료방송도 새로운 미디오 환경속에서 요금 승인제를 신고제로 전환하고 국내 미디어 산업발전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3월까지 마련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최 장관은 "국민이 체감하는 인공지능(AI) 혁신 성과를 위해 AI+X 프로젝트를 지속 추진하겠다"며 "3대 암·8대 질환을 진단하는 AI 솔루션 '닥터앤서'와 AI 응급 의료 시스템 등 사업을 추진하고 관계 부처와 AI+X 프로젝트 추진으로 국방, 조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제적 파급 효과를 가져오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AI+X 프로젝트는 AI를 플랫폼으로 활용해 새로운 서비스를 발굴하는 것으로, 과기정통부가 AI 서비스·알고리즘 등을 개발하면 관계 부처가 이를 금융·의료 등 각 분야에 맞게 활용하는 방식이다.

최 장관은 AI 전담 부처로서 개발자, 공급자, 이용자를 포괄하는 AI 윤리 기준을 수립하고 범부처 협력으로 AI 활용안을 마련해 가이드라인으로 삼겠다고 했다.

최 장관은 "올해 정책과제 중 개인적으로 가장 중시하는 건 AI"라면서 "AI는 두뇌에 있는 메모리의 네트워크이고 우리가 반도체 설계 중 메모리를 특히 잘하는 만큼 메모리와 결합된 AI, 즉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결합된 인공지능을 선도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대학에서 기초연구를 자유롭게 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도 노벨상을 만들어야 한다고 하는데 그게 중요한 게 아니고 하고 싶은 기초연구를 마음껏 할 수 있게 해주면 인류지식의 지평을 넓힐 수 있다. 그러다 보면 자연히 노벨상도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