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9077 0092020012357679077 06 0602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47898000 1579747929000 related

공효진 '제발. 옛 드라마 그만'...직접 쓴 댓글 갑질 논란

글자크기

한 팬 옛 작품 명장면 꼽으며 SNS에 게재

당사자는 수긍했지만 네티즌 등 반응 엇갈려

뉴시스

[서울=뉴시스]공효진 인스타그램 댓글 논란.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2020.01.23.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배우 공효진이 자신의 팬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단 댓글을 놓고 갑질 논란이 빚어졌다.

시작은 이렇다. 공효진의 팬 한 명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공효진의 과거 출연 드라마 '상두야 학교가자'의 명장면을 꼽아 게재했다. 그러자 공효진이 직접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되요? 부탁할게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당사자들 간에는 크게 문제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공효진의 댓글에 팬은'네 공배우님. 그렇게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반응했기 때문이다.

물론'그래도 공효진 댓글을 받으셨다니 한 편으론 부럽네요'라는 댓글에 '사실 너무 슬퍼요'라고 심정을 밝히긴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공효진 인스타그램 댓글 논란.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2020.01.23.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른 팬들과 네티즌들은 이러한 공효진의 태도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한 여성팬은 '언니 싫으신가봐요. 제 눈에는 너무 좋은데. 2003년의 언니를 너무 싫어하지 말아요'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후 스타가 팬들과 소통을 하는데 있어 갑질을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부터 배우가 자신의 과거 출연작품을 부정하는 것이 견해까지 나왔다.

자신을 공효진의 찐팬(진짜 팬)이라고 밝힌 한 사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과거부터 공효진을 좋아했다는 소위 '찐팬 인증'을 하며 공효진을 향해 쓴소리를 날리기도 했다.

그는 "나는 예전 작품으로 (공효진에게) 입덕했고 그의 모든 필모(그래피)를 다 사랑하는데 물론 '상두야 학교가자'도 애정한다. 그런데 배우가 방송 인터뷰에서 과거 영상 창피하다고 유머식으로 얘기하는 거랑 오늘처럼 팬 계정에다 직접 '과거 필모 소비 안 하면 안되냐'고 말하는 건 다르다"고 일침을 놓았다.

이어 "이건 쉴드칠(공효진을 편들) 문제가 아니고, 이것에 대해 비판하는 사람들을 모조리 찐팬이 아니라고 몰아가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배우가 자기 필모 싫다고 대놓고 얘기하는 것이잖나. 배우가 싫어하는 필모를 내가 소장하고, 보고, 소비하는 게 맞나 싶다"고 보탰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공효진 인스타그램 댓글 논란. (사진 = 공효진 인스타그램 캡처) 2020.01.23. photo@newsis.com



논란이 시작된 글을 작성한 공효진의 팬은 현재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이에 공효진의 계정에서는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공효진이 자신의 계정에 올린 가장 최신글에 10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인스타그래머들은 '평소에 팬을 얼마나 하찮게 봤으면', '이제 별로네요 팬이 있어서 여기까지 올라왔으면 행동을 조심해야지' 등의 비난이 잇따르는 가운데 팬들은 '이때가 싶어서 물어뜯으려 달려오는 악플러들 한심하다', '악플다는 사람들 다 고소해버려' 등의 댓글로 대응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