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1453 0292020012357671453 06 0602001 6.0.2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30040000 1579730080000 수미네반찬 이태곤 2001230931 related

'수미네반찬' 보민, 요리 뽀시래기→간보민 등극 "어린데 간을 맞춰"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보민이 요리 뽀시래기에서 간보민으로 변신했다.

22일에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이태곤, 광희, 보민이 설날 특선 요리인 완자미역떡국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보민은 숙제를 하기 위해 숙소에서 감자채전에 도전했다. 영상을 보던 김수미는 "감자가 왜 이렇게 두껍냐"라며 깜짝 놀랐다. 보민은 김수미에게 전수받은대로 재료를 준비하며 감자채전에 도전했지만 뒤집기에는 실패했다.

감자채전을 같이 먹던 골든 차일드 멤버들은 "감자가 안 익었다. 근데 달래장이 너무 맛있다"라고 평가했다. 이 모습을 본 김수미는 "감자가 두껍긴 하지만 그래도 생각보다 숙제를 잘했다"라고 칭찬했다.

OSEN

한편, 이날 김수미는 설날 특선 요리로 미역과 완자를 넣은 완자미역떡국 만들기를 시작했다.

보민은 "왜 설날에 떡국을 먹나"라고 질문했다. 김수미는 "가래떡이 길어서 장수를 의미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수미는 "옛날엔 엄마들이 방앗간에 줄을 섰다. 떡 빼느라 그랬다" 라고 말했다.

광희는 보민처럼 질문을 하겠다며 손을 들었다. 광희는 김수미에게 "오늘은 왜 육수를 안 쓰시고 쌀뜨물을 넣으시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수미는 "오늘은 고기를 사용하니까 육수를 따로 할 필요가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질세라 보민이 질문했다. 보민은 "쌀뜨물을 쓸 때 쌀을 몇 번 씻은 물로 해야되나"라고 물었다. 김수미는 "너무 좋은 질문이다. 쌀을 한 번 씻은 후 두 번째 물로 하는 게 좋다"라고 말했다.

OSEN

이어서 김수미는 완자 만들기 설명에 나섰다. 김수미는 간고기에 양념을 하고 달걀 노른자를 넣었다. 보민은 달걀 노른자를 분리하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미는 가래떡을 썰며 갑자기 한석봉 상황극에 들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미는 "석봉의 어머니가 떡장사를 해서 한석봉을 가르쳤다"라며 스튜디오를 어둡게 만들어 떡을 썰라고 주문했다.

이에 당황한 광희는 떡을 한 개만 썰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태곤은 "떡 써는 게 너무 어렵다"라고 공감했다. 김수미는 떡과 완자를 넣으며 "완자를 넣을 때 너무 많이 저으면 안된다"라고 조언했다.

OSEN

광희는 완자를 아기 다루듯 넣으며 "오구오구" 소리를 내 눈길을 끌었다. 이 모습을 본 김수미는 "재밌다. 젊어지는 느낌이 든다. 할배 특집때는 내가 90되는 줄 알았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광희가 만든 완자미역떡국을 맛 본 김수미는 "정말 맛있다. 간도 딱 맞고 완자도 잘 익었다"라고 칭찬했다. 광희는 "떡과 미역도 맛있지만 완자가 들어가니까 더 맛있다. 아이들도 너무 좋아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보민이 만든 완자미역떡국을 또 한 번 감탄했다. 이에 광희는 "어린데 간을 또 맞춘거냐"라고 질투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장동민은 보민이 만든 요리를 보며 "보민이가 간을 잘 맞춘다. 간보민이다"라고 평가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수미네 반찬'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