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1441 0232020012357671441 05 0506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29933000 1579730381000

한국, 호주에 2-0 승리로 결승行…올림픽 본선 9회 연속 진출 확정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2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 후반 한국 이동경(왼쪽)이 추가골을 넣은 뒤 이동준 등 팀 동료들과 기뻐하며 코너 깃발을 향해 달리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성열 인턴기자]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에서 호주를 2-0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이로써 한국은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을 확정지었다.


김학범 감독이 지휘하는 U-23 축구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밤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샷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4강전에서 김대원과 이동경의 골로 2-0으로 승리했다.


올림픽 본선 진출은 '2020 도쿄 올림픽' 개최국인 일본이 조별리그에서 예선 탈락하면서 최종 순위 3위 안에 들어야 가능한 상황이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결승전에 올라 자력으로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확정지었다.


한국은 전반 7개의 슈팅을 기록했지만 호주 골문을 열지 못했다.


한국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엄원상을 빼고 이동준을 교체 투입시키며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후반 10분 이유현이 오른쪽에서 쇄도하며 찬 중거리 슈팅이 왼쪽 골대를 맞고 튀어나오자 김대원이 텅 빈 골대에 침착하게 밀어 넣어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30분 이동경은 호주 수비라인에서 원두재가 헤딩으로 준 패스를 받아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쐐기 골을 만들어냈다.


이후 한국은 골문을 걸어 잠그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오는 26일(현지시간) 오후 7시30분 태국 방콕의 라차망칼라 국립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결승전을 치르게 된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준결승에서 우즈베키스탄을 1-0으로 물리쳤다.



김성열 인턴기자 kary03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