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1431 0292020012357671431 06 0602001 6.0.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29860000 1579729966000 related

"절대, 포기 안 합니다" '골목식당' 감자탕집, '용기+사명감'이 필요할 때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주인의식은 물론 장사 의지조차 보이지 않았던 감자탕집이 백종원의 진심을 깨닫고 재기할 수 있을까.

22일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홍제동 문화촌 편이 전파를 탔다.

백종원은 지난주 숙제를 낸 감자탕 집을 다시 찾았다. 바쿠테 연습을 하기로 했기에 제작진이 이를 확인하기 위해 연락을 취했다.

백종원은 매일 마장동에 가서 당일에 나온 생등뼈를 사서 연습하기를 권했으나 사장은 새벽에 간다고 당일 고기가 나오지 않는다는 의견을 전했다. 사장은 "등뼈는 3일까지가 신선하다"면서 생등뼈보단 기존의 목뼈가 더 낫다는 의견을 전했다. 사장은 "될 수만 있으면 그게 낫다, 국산 등뼈는 살이 거의 없다, 먹을게 많은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백종원은 "감자탕 맛은 신선함에 좌우된다, 매일 등뼈를 사서 바쿠테 끓여보는 것이 숙제"라면서 단순한 바큐테 연구가 아닌 아침마다 장사에 쓸 재료를 직접 사러나가면서 요식업에 임하는 기본 마음가짐을 다지게 해주고 싶었던 뜻을 전했다.

OSEN

이를 알리없는 아들 사장은 호주머니에 손을 넣고 요리했다. 이를 본 백종원은 "호주머니에 손 넣고 음식하는 것도 문제, 거품을 버리느라 싱크대와 화구를 왔다갔다한다"면서 "요리에 대한 적극성이 아예없어, 음섹에 대한 관심이 없어, 저런 자세에서 다 나온다, 저대로라면 요식업 하지 말아야돼"라며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모습은 찾아보기 어려웠던 일주일을 지적했다.

백종원은 출연 결심한 이유가 궁금하다며 출연 목적에 대한 얘기를 들어보겠다고 모자를 찾아갔다. 감자탕 사장 모자는 예전에 배운 것과 같은 레시피로 현재도 장사 중이라면서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MC김성주도 "최고로 무기력한 분들 TOP3, 어려운 상황이 지쳐 체념한 상황이 많았지만유달리 더 지쳐있고 무기력해 보인다"며 안타깝게 바라봤다.

백종원은 조심스럽게 출연 결심을 물었다. 아들은 "손님들이 맛있다고 얘기를 하고 가는데 생각만큼 재방문이 많지 않는다"면서 "솔직히 우리집보다 더 맛있는 걸 못 먹어봤다 생각, 우리 집보다 더 맛있는 집은 없었다, 맛은 있는데 왜 장사가 안 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하지만 삶은지 이틀이 넘은 고기, 3일 넘게 쪄둔 채 보관한 감자로 요리된 재료 탓에 제 맛을 내지 못한 감자탕이었다. 이와 달리 사장은 요리에 대한 자부심이 굉장했다.

OSEN

백종원은 어떤 비교를 해봤는지 물었고, 사장은 원인에 대해 "이 주변 상권침체, 홍보 투자가 부족했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깊은 고민과 노력의 흔적이 보이지 않는 이유들이었다. 백종원은 "도대체 무슨 고민을 해본거야?"라면서 백종원은 지난주 일주일동안 뭐 했는지 물었다.

사장은 나름 바쿠테를 열심히 조사해 연습했으나 모자 생각으론 들어오는 뼈로 끓여서 맛을 내야한다며 냉동해둔 수입 목뼈를 고집했다. 백종원은 "숙제를 착각하고 오해한 것 같다"면서 진짜 의미는 매일 직접 마장동을 가보고 신선한 냉장 등뼈를 구해보길 바랐던 것이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가게이 있는 아들을 지켜보며 가장 크게 느낀 건, 아들 태도가 이 집 식구같지 않다"면서 내 가게에서 일하는 주인이라는 의식보다는 억지로 앉아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지적했다. 이 가게의 진짜 주인이 누구인지 주인의식이 없는 것을 일침했다. 장사 의욕없는 태도와 행동에도 분노감을 감추지 못했다.

OSEN

백종원은직접 몸으로 부딪히며 내 가게에 대한 애착과 오기가 깊어져야 함을 강조했다. 마장동 답사의 의미는 내 가게를 직접 꾸리며 애정이 생기길 바랐던 것. 백종원은 "겉돌고 있으니까 가게에 애정을 갖도록 들어오게 하려던 것, 내 가게에 애정이 있어야 손님에게도 애정이 생겨, 손님을 돈으로만 보면 결국 아무 것도 못 잡는다"면서 안타까워했다.

백종원은 "100회 넘게 하면서 이렇게 열정없는 사람 처음봐요, 나도 무기력해진다"며서 "의지가 불타올라도 될까말까한데, 장사 의지가 없어, 간절함이 보이질 않는다"며 좋은 기회를 잡는 방법은 열정 뿐, 강 건너 불구경하는 느낌이라 분노했다.

백종원은 "지금이라도 다른 일을 해요 이러려면, 사명감이 있고 좋아해도 실패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간절함과 의지가 안 보인다"면서 "지금이라도 잘 생각해, 진짜 해볼 수 있는 거라면 바꿔야 될거 아니냐"며 내가 바뀌지 않는다면 그 어떤 변화도 바랄 수 없다고 전했다.

OSEN

계속해서 백종원은 "외식업은 내가 좋아하지 않으면, 열정 없으면 못 버틴다"고 하자, 사장은 "엄마와 같이 운영하니 열정있게 제안을 많이 했지만 엄마랑 많이 싸우게 됐다, 제가 설득력이 부족했을 지도 모르지만
말을 안 하는 것도 회피같을 지도 모른다"며 母와 충돌하는 것이 싫어 서로 피하며 멈춰버리고 말았다고 했다.

하지만 지금 피해야하는 건 충돌이 아니라 실패와 포기인 상황. 아들의 무기력한 모습에 지친 건 엄마도 마찬가지였다. 母는 "아들의 모습을 바꿔보고 싶어 출연 결심했다"며 아들이 포기하지 않길 바랐다.

이 마음이 전해진 탓일까. 아딜은 "절대 포기할 생각은 없다"고 했다. 엄마와의 다툼을 피해 가게에서 점점 멀어진 아들이지만 지금 필요한건 회피가 아닌 정면돌파 뿐이기에 부딪혀 보기로 했다. 백종원은 "뚫고 나가지 않으면 아무것도 안 돼, 의지와 열정이 있어야 한다"면서 상처를 딛고 다시 시작하지 않는다면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는다"며 마지막 조언을 남기고 떠났다.

OSEN

백종원이 돌아선 후, 감자탕집 사장은 결국 눈물을 보였다. 1년 전 가게를 시작할 때 모습이 생각난다고. 사장은 "그때는 계획도 있었는데 왜 지금 내가 이러고 있나 싶다, 나를 돌아보는 계기가 된 느낌"이라면서 "우리가 너무 태만했다, 힘은 확실히 난다"며 다시 파이팅을 외쳤다.

실패 트라우마에서 벗어나 열정과 변화를 돌이켜낼지 주목된 가운데, 예고편에서 사장의 달리진 모습이 보였다. 백대표 레시피로 만들었다며 보완한 바쿠테맛에 대해 자신감을 보였다. 과연 사장이 다시 마음을 다잡고 재기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 역시 그의 재도약을 응원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