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1397 0252020012357671397 05 0506001 6.0.27-RELEASE 25 조선일보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79729756000 1579759816000 침묵 손흥민 2001231301

손흥민, 7경기 침묵 깨고 시즌 11호골… 무리뉴 신뢰에 답했다

글자크기
손흥민(28·토트넘)이 한 달 넘게 이어지던 득점 침묵을 깨뜨리고 2020년 첫 골을 기록했다. 앞서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그의 골은 노리치 시티전에서 나올 것"이라며 굳건한 신뢰를 드러냈는데, 그의 예언이 현실화된 것이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34분 헤딩으로 팀의 두 번째 골에 성공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8일 번리와의 EPL 16라운드에서 70m 넘는 드리블로 만들어 낸 '원더골' 이후 처음 터진 손흥민의 골이다. 이후 손흥민은 EPL,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등 자신이 출전한 7경기에서 골을 추가하지 못하며 애를 태웠다. 이날 골 성공으로 손흥민의 시즌 득점은 11골(EPL 6골·UCL 5골)로 늘었다.

토트넘은 전반 38분 델리 알리가 터뜨린 선제골과 손흥민의 활약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최근 EPL에서 이어지던 4경기 무승(2무 2패)의 사슬을 끊었다. 승점 34를 기록한 토트넘은 리그 6위로 올라섰다.

조선일보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손흥민은 ‘침묵’에서 완전히 탈출했다. 전반 38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손흥민은 세르주 오리에에게 공을 흘려줬고, 오리에는 이를 낮은 크로스로 연결, 알리가 골대 앞에서 밀어넣어 선제골을 기록했다.

후반 34분, 오른쪽 측면에서 오리에-지오바니 로 셀소로 연결된 공을 알리가 슈팅한 것이 상대 선수를 맞고 크게 굴절되며 위로 떴다. 골 지역 왼쪽의 손흥민이 이를 머리로 밀어 넣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손흥민은 무리뉴 감독의 신뢰에 실력으로 화답했다. 앞서 무리뉴 감독은 전날 인터뷰를 통해 "골을 넣을 때는 환상적이지만, 못 넣을 때는 팀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선수들이 있다"면서 "그러나 손흥민은 골 외에도 많은 걸 주는 선수이기에 득점하지 못해도 나는 아무런 걱정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언젠가 다시 골을 터뜨릴 것이고, 나는 그 시점이 내일 노리치시티전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포토]손흥민 새해 첫골, 승리로 이끈 헤딩골…4경기 무승 탈출

[이윤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