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1367 0232020012357671367 02 0213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79729380000 1579729395000 related

영등포구, 중국 우한 폐렴 선제 대응… 대책반 가동!

글자크기

확진자 발생 1주일 전부터 감염병 예방대책 수립 및 방역대책반 구성...지역 의료기관 764개소에 대응절차 안내 및 대 구민 홍보 총력...서울시 및 질병관리본부와 협력 설 연휴 24시간 비상연락체계 유지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생한 원인불명의 폐렴의 국내 첫 확진 사례가 지난 20일에 발생한 가운데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보건소가 지역 내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선제적인 대응과 예방책 마련에 나섰다.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보건소는 확진자 발생보다 1주일이나 앞선 14일부터 '신종감염병증후군(우한 폐렴) 확산 대비 예방 대책'을 수립, 방역대책반을 구성해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


이에 앞서 7일 구는 의사회 및 한의사회 등 유관기관을 비롯 의료기관 764개소(병원 30개소, 의원 338개소, 치과의원 235개소, 한의원 151개소, 부속의원 10개소)에 우한 폐렴 대응절차를 공문으로 안내해 우한시로부터 입국한 자 중 호흡기 증상자에 대한 감시 체계를 강화, 유증상자 발생 시 신속히 신고할 수 있도록 조치를 완료했다.


특히 대림동 등 중국인이 다수 거주하는 지역에 이번 설 연휴기간(중국 춘절 등) 중 대규모 중국 방문이 있을 것으로 예상,'감염병 예방 행동 수칙' 관련 현수막 ·포스터 ·배너 등을 18개 동 주민센터 전체에 게시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제작한 안내 전단지 1만 부를 배포, 구 소식지 및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등 대 구민 홍보를 통한 폐렴 확산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구는 현수막 ·포스터 등 홍보물에 중국어를 병행 표기, 지역내 중국 출신 거주민들 또한 안전수칙을 숙지하고 폐렴 예방에 동참하도록 했다.


아울러, 구는 감염병 확산 종료 시까지 선별진료소 운영 및 방역대책반을 편성,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함으로써 감염 의심 신고 접수 시 서울시 및 질병관리본부와 긴밀한 공조를 통해 환자 해당 여부를 신속히 판단, 대처하는 등 환자 발생 예방에 만전을 기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중국 우한 폐렴 확산 예방을 위해 구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한 만큼 이번 설 연휴 해외여행을 계획할 경우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하도록 구민들에게 재차 홍보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환자 발생을 원천 차단하겠다는 각오로 예방과 초기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보건지원과(☎2670-4905)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