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1332 1092020012357671332 03 0301001 6.0.27-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79727836000 1579729099000 삼성바이오로직스 4분기 2001231145 related

지난해 경제성장률 2% ‘턱걸이’…‘정부 재정’ 효과

글자크기

[앵커]

지난해 우리 경제가 2%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 재정 효과로 2%에 턱걸이는 했지만,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에 최저치입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우리 경제성장률은 2%.

2009년 글로벌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았습니다.

지난해 세계 경제성장률도 2.9%로 2009년 이후 가장 낮았는데 수출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에 악영향을 끼쳤습니다.

민간 경제 활력도 위축됐습니다.

성장률 2%에 대한 민간 기여도는 0.5%p에 그친 데 반해 정부 기여도는 1.5%p.

2009년 금융위기 때를 제외하고 민간과 정부 기여도가 세 배나 차이 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지난해 민간소비는 1.9% 늘어나 2013년 이후 증가율이 가장 낮았고 설비와 건설투자는 마이너스였습니다.

수출도 1.5% 증가에 그쳤는데, 정부소비만 6.5% 성장했습니다.

[박양수/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 "미·중 무역 분쟁 등 글로벌 무역 환경이 좋지 않았죠. 그다음에 반도체 경기회복이 지연됐습니다. 경기 안정화 차원에서 재정을 확장적으로 운용할 수밖에 없었다고 볼 수 있고..."]

다만 4분기 성장률은 1.2%로 예상을 웃돌았습니다.

4분기 역시 정부가 이끌었지만 민간소비와 건설, 설비투자 모두 증가했습니다.

이 증가세를 이어가려면 민간 경제 활력을 끌어올리는 게 시급한 과제입니다.

[조영무/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정부 주도로 경제성장률을 지탱하는 현상이 지속될 경우에는 세금 부담 증가라 든가 정부의 재정건전성 악화와 같은 우려가 제기될 수가 있겠고요."]

우리 국민의 구매 능력을 뜻하는 실질 국내총소득은 지난해 0.4% 감소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현준 기자 (hjni14@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